탄소발자국 지우기 특별기획

쎄미시스코, 전기차사업부 분기 첫 영업이익 달성

입력 2021-08-17 14:19

제보하기

▲쎄미시스코CI

코스닥 상장사 쎄미시스코는 전기차 사업 진출 이후 첫 분기 영업이익 흑자를 달성했다고 17일 밝혔다.

전기차사업부는 2021년 연결기준 매출액이 1분기에는 26억3000만 원, 2분기에는 73억5000만 원을 기록했다. 2분기에는 영업이익 기준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경형전기차 EV Z(이브이제타) 출시 후 차량용 반도체 공급이 중단돼 몇 달 간 제대로 생산하지 못했다. 최근 반도체 수급이 점차 안정화되면서 차량 출고가 원활해졌다. 7월 말 전기 승용차 국내 등록 대수 기준 쎄미시스코 EV Z는 쉐보레 볼트 EV, 아우디 e-트론, 테슬라 모델 3와 모델 Y 등을 제치고 5위를 차지했다. 국내 완성차 기준으로는 현대 아이오닉 5와 기아 니로 EV에 뒤를 이어 3위를 차지했다.

회사 측은 “현재 구매계약을 한 차량들에 대한 공급이 정상적으로 진행된다면 올해 쎄미시스코 전기차사업부는 사상 최대의 실적”을 거둘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회사의 다른 사업부인 반도체디스플레이사업부와 합산하면 사상 최대의 매출 달성이 가능해질 것”이라면서 “신사업에 진출하면서 불가피했던 부진한 실적 또한 신속하게 개선될 전망이다”라고 덧붙였다.

EV Z는 차체가 콤팩트한 것이 특징이다. 좁은 골목 주차는 물론 한자리에 2대 주차도 가능하다. 탄탄한 주행 퍼포먼스를 갖춰 시내를 비롯해 고속도로 등 자동차 전용도로를 제한 없이 주행할 수 있다. 급속 충전과 완속 충전만 가능한 일반적인 전기차와도 다르다. 급속 충전과 완속 충전은 물론 220V 가정용 콘센트 충전 기능까지 갖췄다. EV Z는 최대 출력 33kW 모터와 26kWh 용량 배터리로 1회 충전 시 환경부 도심 주행모드 기준 233.9km(복합연비 기준 150km)를 주행할 수 있다.

쎄미시스코 관계자는 “지난 7월 CJ온스타일 T커머스 채널인 CJ온스타일 플러스에 방영된 이후 소비자의 관심이 더욱더 높아졌다”라고 말했다.

한편 쎄미시스코는 반도체 및 OLED 디스플레이솔루션 전문기업으로써 2011년 코스닥에 상장했다. 반도체디스플레이 분야에서의 세계적인 기술력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전기차 신사업에 진출했다.

올해 창립 20주년을 맞은 쎄미시스코는 EV Z를 통한 제2의 도약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전국 각 지역 대리점 모집과 동시에 디지털 마케팅 강화로 EV Z를 더 많은 고객에게 선보이기 위한 노력을 이어갈 예정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