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발자국 지우기 특별기획

[도쿄올림픽] 여자배구, '강호' 터키 꺾었다…9년만에 4강 진출 (종합)

입력 2021-08-04 11:39수정 2021-08-04 13:42

제보하기

▲4일 일본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8강 한국과 터키의 경기. 한국 김연경이 득점에 성공한 뒤 동료와 함께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여자배구가 런던올림픽 이후 9년 만에 4강에 진출했다.

스테파노 라바리니(이탈리아) 감독이 이끄는 한국여자배구대표팀은 4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8강 터키와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2(17-25, 25-17, 28-26, 18-25, 15-13)로 승리했다.

한국은 2012년 런던올림픽 이후 9년 만의 4강 진출로, 1976년 몬트리올 대회 이후 45년 만의 메달 획득에 도전한다.

배구여제 김연경이 무려 28점을 득점하면서 승리를 이끌었다. 박정아, 양효진도 각각 16, 11점을 터뜨리며 활약했다.

1세트 초반에는 터키가 경기를 리드했다. 2-5로 끌려가던 한국은 박정아의 연속 득점과 김연경의 페인트 공격으로 따라붙었다. 한때 김수지의 서브 득점으로 9-9 동점을 만들었으나 결국 터키에 1세트를 내줬다.

2세트 한국은 양효진의 활약으로 세트스코어 1-1 동점을 만들었다.

3세트 5-1로 리드를 잡고 시작한 한국은 세트 중반 16-17로 역전을 허용했다. 그러나 18-18에서 박정아의 블로킹, 20-20에서 김수지의 공격으로 리드를 잃지 않았고 박정아의 득점을 마지막으로 3세트까지 가져왔다.

4세트는 터키가 강력한 서브를 앞세워 주도권을 잡았으며 세트포인트를 따냈다.

승부는 5세트에서 갈렸다. 시소게임이 이어지던 가운데 박은진의 강서브 후 김연경의 연속 다이렉트킬이 나오며 한국이 12-10을 만들었다. 조급해진 터키의 범실이 나왔고, 김연경의 연속 득점으로 그대로 경기를 끝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