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 - 이투데이 신문창간 11주년 특집

[발로 뛰는 뉴스] 시위ㆍ폭행으로 얼룩진 '쥴리 벽화' 현장

입력 2021-07-30 17:49

제보하기

7월 28일 서울 종로구 한 중고서점 외벽에 '쥴리 벽화'가 그려지며 표현의 자유 논란이 일었습니다. 벽화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를 연상케하는 내용으로 해당 중고서점 건물주가 설치했습니다.

30일 경찰에 따르면 벽화 앞 길목을 막은 차량들로 인한 교통불편 호소와 1인 시위 등 해당 중고서점과 관련한 112신고가 41건이 접수되면서 오전 9시15분께 해당 서점 직원이 나와 흰 페인트로 쥴리 벽화에 쓰인 문구들을 덧칠해 지웠습니다. 오후에는 한 시민이 쥴리 벽화가 그려진 외벽에 '극우 유트브(유튜브) OUT)'이 적힌 종이를 부착하면서 현장에 있던 보수 유투버와 시민들이 몸싸움을 벌이기도 했습니다.

이투데이와 폭언·폭행이 난무했던 현장으로 함께 가보시죠!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