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 - 이투데이 신문창간 11주년 특집

하정우, ‘프로포폴 불법 투약’ 결국 법원으로…정식 재판 회부

입력 2021-06-24 00:29

제보하기

▲하정우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프로포폴 불법 투약 혐의를 받는 배우 하정우가 법정에 선다.

23일 서울중앙지법 형사27단독 신세아 판사는 벌금 천만 원에 약식 기소된 하정우를 정식 재판에 회부했다.

앞서 하정우는 지난 2019년 1월부터 9월까지 서울 강남의 한 성형외과에서 프로포폴을 불법으로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이에 검찰은 지난달 27일 하정우를 벌금 1000만원에 약식기소했다.

약식기소는 비교적 혐의가 가벼운 경우 검찰이 정식 재판에 회부하지 않고 서면 심리로 약식명령을 내려달라고 법원에 청구하는 절차다. 그러나 약식 명령으로 처리하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고 판단할 경우 법원은 직권으로 정식 재판에 회부할 수 있다.

법원이 하정우를 정식 재판에 회부함에 따라 하정우는 법원 마약전담 재판부인 형사24단독 박설아 판사의 심리로 재판을 받게 됐다. 첫 공판 기일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한편 하정우의 소속사는 검찰의 벌금 약식기소 처분 후 “그동안 검찰 수사 과정에서 모든 사실을 말씀드렸고 그에 따른 처분을 겸허한 마음으로 받아들인다”라고 밝힌 바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