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발자국 지우기 특별기획

하정우, 프로포폴 불법투약 약식기소…“안일한 판단 반성”

입력 2021-06-03 14:40

제보하기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배우 하정우가 프로포폴 불법 투약 의혹 혐의로 벌금형에 약식기소됐다.

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강력범죄형사부(원지애 부장검사)는 지난달 말 하정우를 벌금 1000만 원에 약식기소했다.

하정우는 소속사 워크하우스컴퍼니를 통해 입장문을 내고 “지난달 28일 프로포폴 관련으로 벌금형 처분을 받게 됐다”며 “그동안 검찰 수사 과정에서 모든 사실을 말씀드렸고, 그에 따른 처분을 겸허한 마음으로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이어 “여드름 흉터로 피부과 치료를 받아왔고, 레이저 시술과 같은 고통이 따르는 경우에는 수면마취를 한 상태에서 치료를 받기도 했다”며 “검찰은 2019년 1월경부터 9월 사이에 이 같은 시술 과정에서 필요 이상의 수면마취가 이뤄졌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하정우는 “과분한 사랑을 받아온 배우로서 더 엄격한 자기관리가 필요하였음에도, 실제 시술을 받았기에 잘못으로 여기지 못한 안일한 판단을 반성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그간 제게 관심과 사랑을 베풀어 주신 모든 분과 제가 출연했거나 출연 예정인 작품의 관계자 여러분, 제가 소속된 회사 직원분들과 가족들 모두에게 다시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앞으로 더욱 스스로를 단속하여 신중히 행동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하정우는 지난해 2월 프로포폴 불법 투약 의혹에 대해 “얼굴 부위 흉터 때문에 고민이 많던 중 레이저 시술을 받았고, 치료를 받을 때 원장의 판단 하에 수면마취를 시행한 것”이라며 “수사기관이 사실확인을 요청한다면 적극적으로 협조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하정우는 최근 윤종빈 감독이 연출하는 넷플릭스 시리즈 ‘수리남’ 출연을 확정지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