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60~74세 백신 접종 예약률 80.6% 최종 마감"

입력 2021-06-04 09:36

제보하기
코로나19 신규 확진 사흘째 600명대

▲천안시 예방접종센터에서 시민이 화이자 백신을 접종받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전날 최종 마감된 60∼74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예약률이 80.6%로 높게 집계됐다.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코로나19로부터 나와 소중한 가족을 지켜내고 일상 회복으로 나아가는 데 기꺼이 동참하겠다는 의지를 어르신들께서 몸소 보여주신 것"이라며 "예방접종에 참여해 주신 모든 분에게 깊이 감사드리고, 사전예약을 하신 분들은 꼭 일정에 따라서 접종을 받아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이달에는 700만 명 이상이 접종을 받을 예정으로, 이상반응 신고 또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정부는 이상반응 신고에 더욱 신속하고 체계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국내 유행 상황에 대해 권 1차장은 "4일 0시 기준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는 3일 연속 600명대를 기록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최근 지역감염이 발생하는 유흥주점, 사업장, 음식점, 지인 모임 등에서 자칫 방심하면 얼마든지 확진자 수가 급증할 수 있는 상황"이라며 "방역에 대한 긴장의 끈을 놓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