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괜찮아, 편하게 얘기해”

입력 2021-04-08 16:19수정 2021-04-08 16:29

제보하기

▲유혜림 자본시장부 기자.

지난해 모 증권사 PB인 A 씨(20대)는 화장실 가는 것도 참아가면서 일했다. 동학개미 시대에 힘입어 작년 영업장은 계좌개설부터 공모주 청약에 나서는 고객들로 붐볐다.

그래도 즐거웠다고 한다. 내가 일한 만큼 '보상'받을 수 있다는 기대감에서다.

그런 A 씨가 올해는 작년만큼 신이 나지 않는다고 했다. 해당 증권사가 올해부터 개인 실적이 아닌 지점별 성과를 인센티브 기준으로 삼겠다고 하면서다.

A 씨를 비롯한 MZ세대 동료들 중심으로 반발이 거셌다. 기존 성과급제는 내가 일한 만큼 받을 수 있다는 객관성을 담보할 수 있지만, 팀제는 그렇지 않다는 지적이다.

A 씨는 또 한 번 당혹스러웠다. 기준 변경 동의를 위해 회사가 마련한 투표용지와 마주하면서다. 투표용지는 마치 음식점 입구에 놓인 출입 명부와도 같았다.

누가 왔다 갔는지 알 수 있게 한 명부처럼 투표지는 '누가 동의하고 안 했는지' 한눈에 볼 수 있었다. 상급자는 "괜찮아, 의식하지 말고 솔직하게 해"라고 말했지만, A 씨는 결코 편할 수 없었다.

이날 익명 사내 커뮤니티에선 지점별 투표 현장을 전하는 글들이 쏟아졌다. "반대하기 힘든 신입사원들부터 들어오라고 하면서 투표를 받네요", "지점장 보는 앞에서 반대 찍으려고 하니깐 다시 생각해 보라고 하네요" 등이 있다.

올해 초 SK하이닉스가 불 지핀 성과급 논란이 증권가로도 번졌다. 일각에선 성과급 논쟁의 촉발점 중 하나가 투명성과 공정성에 민감한 MZ세대(밀레니얼+Z세대)와의 소통 문제에서 비롯된 것이라고도 한다.

하지만 이번 논란이 단순히 '세대 갈등'으로 치부되지 않았으면 한다. 내가 땀 흘린 대가에 대해 발언권을 요구하는 근로자들의 목소리로 논의되길 바란다. 그래야 우리는 어제보다 더 나은 근로여건을 함께 만들어갈 수 있다.

참, A 씨 역시 투표용지에 '동의'라고 썼다고 한다. 바뀐 기준에 따르면 상사가 정성 평가하는 내용이 있다는 게 이유였다고 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장외시황] 한국코러스 25.58% 폭등…원티트랩, 코스닥 예비심사 청구서 제출
  • 2
    가상화폐, 전 세계 규제 움직임에 요동치고 있어
  • 3
    함소원, 단톡방서 여론조작설 의혹…"스토커 거짓말이다" 해명

오피니언 최신 뉴스

  • 1
    [기자수첩] 주주vs고객, 상장사의 고민
  • 2
    [곽재원의 4차 산업혁명] 미·일 정상회담으로 본격화된 ‘그린 경제 전쟁’
  • 3
    [재계 프리즘] 오너 3心(욕심,의심,변심)과 기업가 정신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