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신규 마통 3만개 증가…'빚투·신용대출 규제' 수요 몰렸다

입력 2021-01-24 13:04수정 2021-01-24 13:14

제보하기
전체 신용대출 잔액은 1.3조 는데 그쳐 "당국관리 수준"

(사진=연합뉴스)
이달 들어 5대 주요 은행에서 신규 개설된 마이너스 통장(마통)이 3만1000건을 넘었다. 마통 신용대출 잔액은 작년 연말과 비교해 3주 만에 6700억 원가량 불어났다. 다만, 전체 금융당국의 고강도 신용대출 조이기 정책 덕에 전체 신용대출 규모는 당국이 제시한 관리 수준(2조 원)을 넘지 않고 있다.

영업일 14일 만에 3만1305건...하루 2000여 건씩 급증

24일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등 5대 시중은행에 따르면, 이달 4일부터 지난 21일까지 14영업일 동안 5대 은행에서 마이너스통장을 통한 신규 신용대출(한도거래대출 또는 통장자동대출)은 총 3만1305건이 이뤄졌다.

지난해 연말 기준 하루 1000건 수준이었던 신규 마통 개설 건수가 이달에는 하루 2000여건씩으로 급증한 것이다. 그 결과 5대 은행의 마이너스통장 잔액은 3주 새 6766억 원으로 불었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최근 증시 활황으로 '빚투(빚내서 투자)' 수요가 몰린 데다, 금융당국의 가계부채 규제가 추가로 나오기 전에 미리 한도대출을 받아두려는 수요가 더해지면서 마통 신규 개설이 급증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얼마 전 금융당국이 고액 신용대출의 분할상환 의무화를 추진한다고 발표한 이후 '마통은 적용 대상에서 제외된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마통에 대한 수요가 몰렸다는 분석이다.

전체 신용대출은 1.3조 증가, 당국 관리수준 넘지 않아 안정세

은행권이 '고액 마통'을 비롯한 신용대출 조이기에 나서면서, 5대 은행의 전체 신용대출 잔액은 지난달 말보다 1조3000억 원 늘어나는 데 그쳤다.

현재 5대 은행의 전체 신용대출 잔액은 134조9583억 원으로, 작년 12월 말(133조6482억 원)보다 1조3101억 원 늘어나는 데 그치며 당국의 관리 수준을 벗어나지 않고 있다. 금융당국은 지난해 하반기 은행권 전체 신용대출 증가규모를 월 2조원 안팎으로 관리해 왔다.

이달 초 불과 4영업일 만에 신용대출 잔액이 4500억 원 증가했다. 은행권 신용대출이 다시 증가 추세를 보이자 당국이 고액 대출을 중심으로 관리를 강화하면서 급증세가 다소 진정되고 있다.

당국의 신용대출 조이기 기조에 맞춰 최근 은행들은 지난해 연말부터 줄직장인, 전문직 대상 신용대출 한도를 축소하거나, 마통 신규 신청을 중단하는 등의 조치를 내놓은 바 있다.

신한은행은 지난 15일부터 직장인 대상 신용대출 4개 상품의 최고 한도를 5000만 원 줄였다. 우리은행은 연말에 중단했던 직장인 대상 비대면 신용대출 상품 판매를 지난 7일 재개하면서 마통 대출 한도는 당초 1억 원에서 5000만 원으로 낮췄다. 하나은행도 지난 6일부터 의사, 변호사 등 전문직 대상 5개 신용대출 상품의 대출 한도를 축소했다.

인터넷전문은행 카카오뱅크는 지난 22일부터 고신용 직장인 대상 신용대출의 최대 한도를 5000만 원 낮췄고, 케이뱅크는 직장인 대상 신용대출과 마통 대출 기본금리를 올렸다.

은행권 관계자는 "마통 신규 개설과 잔액은 빠르게 늘고 있다"면서도 "신규 대출 한도 자체가 줄어들어 아직까지는 전체 신용대출 잔액이 관리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상보] 국제유가, 달러 강세·증산 가능성에 하락...WTI 3.2%↓
  • 2
    [상보] 뉴욕증시, 미 국채금리 주시 속 혼조...나스닥 0.56%↑
  • 3
    비트코인 능가하는 야생의 세계…알트코인 광풍에 사기도 판쳐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화이자 백신 접종 시작…‘1호 접종자’ 코로나19 병동 미화원
  • 2
    [주간 핫~펀드] 단기물 중심 하락…채권형 펀드도 약세
  • 3
    주식 직접 투자 가능해진 만능통장 ISA, 주목해야 하는 이유는?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