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의통화 증가세 1년9개월만에 한풀 꺾였지만…통화승수 역대최저

입력 2021-01-13 12:00

제보하기
M1·M2 증가율 고공행진 여전..정부 지원에 기업 M2 증가율 금융위기이후 최고

(고이란 기자 photoeran@)
협의통화(M1) 증가세가 1년9개월만에 한풀 꺾였다. 광의통화(M2) 증가세도 두달째 횡보세다. 다만, 증가세 고공행진은 여전한 분위기다. 통화승수도 역대최저치를 경신했다. 돈이 돌지 않는 소위 돈맥경화 현상이 계속되고 있는 것이다.

13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11월중 통화 및 유동성’ 자료에 따르면 작년 11월 M1은 전년동월대비 26.8% 증가한 1139조6000억원을 기록했다(평잔 원계열기준). 이는 직전월 증가세(27.8%)를 밑돈 것으로 2019년 2월(1.9%) 이래 처음으로 증가세가 주춤한 것이다. 다만 작년 1월 11.5%로 두자릿수 증가세로 올라섰고, 6월 21.3%로 20%대 증가세로 확대된 상황은 여전했다.

M2도 지난해 같은기간과 견줘 9.7% 늘어난 3183조5000억원을 보였다. 이같은 증가세는 직전월(9.7%)과 같은 수준이다. M2는 작년 7월 10.0%까지 증가세가 확대된 후 넉달째 9%대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는 중이다.

M1이란 현금통화와 요구불예금, 수시입출식 저축성예금을 포함한 개념이며, M2는 여기에 머이마켓펀드(MMF)와 수익증권, 2년미만 정기예적금 등을 포함한 개념이다. 통상 M2까지를 곧바로 현금화가 가능한 현금성자산이라 부른다.

(한국은행)
M2 증가율을 경제주체별로 보면 기업은 16.9% 급증한 914조2000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2009년 8월(17.0%) 이후 11년3개월만에 가장 높은 증가세다. 기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발 초기인 작년 2월(10.0%) 이래 두자릿수대 증가세를 지속하고 있다. 이는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당국 등에서 기업지원에 나서면서 기업예금이 증가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금융기관유동성(Lf)은 8.2% 증가한 4442조4000억원을, 광의유동성(L, 말잔기준)은 8.4% 늘어난 5643조1000억원을 기록했다.

전월대비로 보면 M1은 1.1% 늘어난 1148조원을, M2는 0.9% 증가한 3178조4000억원을 각각 기록했다(평잔 계절조정기준). 본원통화는 2.0% 증가한 220조1000억원을 보였다.

본원통화 대비 M2 비중인 통화승수는 14.44회로 2001년 12월 통계집계이후 역대 최저치를 경신했다. 직전 최저치는 작년 9월 기록한 14.45회였다.

방중권 한은 금융통계팀 차장은 “불과 한달이라 추세를 봐야겠지만 M1 증가세가 조금 떨어졌고, M2도 두달 연속 횡보한 것이 특징”이라며 “통화승수도 추세적으로 떨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삼성전자, 성과급 공지…무선·영상디스플레이 사업부문 ‘연봉 50%’
  • 2
    검단신도시 18년만에 입주... 전국 '불장'에 분양권 웃돈 '기세등등'
  • 3
    이필모-서수연, 청담동 레스토랑 CEO…“요즘 힘들다” 코로나로 한숨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시진핑 “남북-북미 대화 지지...북한, 대화의 문 닫지 않았다”
  • 2
    박영선, ‘박원순 성추행’ 정면돌파…“피해자 상처 보듬어야”
  • 3
    IMF, 올해 세계경제 성장률 전망치 0.3%P 상향…"한국은 3.1% 성장"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