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레알, SK텔레콤’도 스타트업 해결사 만난다

입력 2020-11-18 10:28

제보하기

중소벤처기업부는 18일 '대-스타 해결사 플랫폼' 1탄 로레알코리아의 ‘화장품 2차 포장용 친환경 소재’ 및 SK텔레콤의 ‘티맵(T-map) 기반 통합 교통 시스템’ 공모전 최종 선발 대회를 각각 개최했다.

‘대-스타 해결사 플랫폼’은 대기업과 스타트업이 서로의 문제를 함께 해결하고 서로 다른 역량을 보완하도록 연결하는 새로운 방식의 상생협력 정책으로 처음 시도하는 1탄 공모전에도 9개 대기업과 208개 스타트업이 참여해 많은 관심을 보인 바 있다.

지난 16일 KT부터 시작한 결승전은 다음주 26일까지 8개 과제별 이어달리기 방식으로 개최되며 총 43개 스타트업이 참여한다.

이날 로레알코리아와 SK텔레콤 결승전에 이어 필립스코리아와 LG유플러스(20일), KBS(21일), 더본코리아(25일), LG디스플레이(26일) 등이 남아있다.

지구 환경 문제에 지속적인 관심을 보여 온 로레알코리아는 ‘2030년까지 제품 포장재를 100% 재활용하거나 친환경 소재를 사용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 이를 위해 화장품 2차 포장에 사용되는 플라스틱을 대체할 수 있는 ‘투명성‧유연성‧생분해성’이 모두 충족되면서 적정 생산비용으로 경제성도 확보된 친환경 소재 개발을 과제로 제시했다.

로레알 결승전에는 4개 스타트업이 ‘해조류, 쌀, 왕겨’ 등 각기 다른 천연 재료의 포장재 제조 기술을 선보이거나 기존 비닐 소재에 산화가 쉽게 이뤄지는 촉진제를 첨가하여 생분해성을 높이는 방법을 보여줬다.

SK텔레콤은 7월 30일 대-스타 해결사 플랫폼 1탄에 참여해 ‘통합 교통시스템 개발’을 과제로 제시한 후 최근 네비게이션 시스템 티맵(T-map) 기반의 이동수단(모빌리티) 분야에 대한 본격적인 사업확장 계획을 밝히며 모빌리티 전문기업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

다양한 이동수단을 효율적으로 연계하는 통합 교통 시스템 과제에는 총 19개 스타트업이 참여했고 2단계 평가를 거쳐 최종 결승전에 진출한 6개 기업은 최근 활용도가 높아진 공유차량, 자전거, 1인용 전동기를 포함 모든 이동수단을 연계하고, 다자간 경로까지 추천하는 등 미래 자동차 소프트웨어 분야 스타트업의 가능성을 보여줬다.

최종 선발된 스타트업은 12월 1일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개최되는 성과공유대회에서 시상하고, 사업화(1억 원), 기술개발(최대 4억 원), 기술특례보증(최대 20억 원) 등 최대 25억 원의 정부지원은 물론 대기업과의 공동사업 추진, 해외 네트워크를 활용한 글로벌 진출의 기회도 얻게 된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