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기자 채용공고

비난·협박 문자 받은 故 최숙현 선수 '팀닥터'…경찰 "극도의 불안감 느껴"

입력 2020-07-13 17:15

  • 작게보기

  • 기본크기

  • 크게보기

(연합뉴스)

트라이애슬론 국가대표 출신 故 최숙현 선수의 가혹행위와 관련해 핵심 가해자로 꼽히는 팀닥터 안모(45) 씨가 경찰에 체포되기 전 수백 통의 비난 전화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13일 경찰에 따르면 10일 오후 거주지인 대구 북구의 한 원룸에서 체포된 후 경주경찰서로 옮겨져 조사를 받은 안 씨가 극도의 불안감과 스트레스로 외부 노출에 민감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안 씨는 경찰에 체포되기 전까지 여러 사람으로부터 '절대 용서할 수 없다'는 등 비난·협박성 문자를 수백 통 받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12일 보건범죄 단속에 관한 특별조치법 위반, 폭행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이 신청된 안 씨는 경찰 조사에서 대부분 혐의를 인정했다. 다만, 성추행 부분 등은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안 씨의 구속 여부는 13일 영장실질심사로 결정될 전망이다. 성추행 혐의가 인정되면 구속뿐 아니라 중형을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성추행 혐의는 경주시체육회가 8일 트라이애슬론 선수들을 상대로 추가 진술을 받는 과정에서 2~3명이 '신체 일부를 접촉한 사실이 있다'고 밝히면서 대구지검 경주지청에 고발했다.

앞서 2일 경주시체육회가 직장운동부 김규봉 감독과 주장 장윤정 선수 등을 출석시켜 인사위원회를 열었지만 안 씨는 건강상의 이유로 나오지 않았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