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줍줍의 끝판왕'… 성수동 '아크로 서울 포레스트' 3가구 모집에 26만명 몰려

입력 2020-05-20 18:12

제보하기
3가구 추가모집에 26만4625명 신청

▲대림산업 '아크로 서울포레스트' 전경 (사진제공=대림산업)

서울 성동구 성수동에 들어서는 고가 아파트 '아크로 서울 포레스트' 무순위 청약 '줍줍'(줍고 줍는다의 속어)에 22만 명의 신청자가 몰려들었다. 3년 전 분양가 그대로 청약을 진행해 주변 시세와 무려 약 10억 원 안팎으로 가격이 벌어지면서 '로또 단지'에 대한 기대감이 폭발한 것으로 분석된다.

20일 대림산업에 따르면 서울 성동구 성수동에 들어서는 '아크로 서울 포레스트' 아파트 3가구 추가 모집에 총 26만4625명이 신청했다.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받은 청약에 시간당 3만 명 이상의 신청자가 몰린 것이다. 주택형별로 △97㎡B 21만5085명 △159㎡A 3만4959명 △198㎡ 1만4581명을 기록했다.

이 단지는 지하 5층~지상 49층, 총 280가구 단지로 대림산업의 최고급 주거브랜드 ‘아크로’의 리뉴얼 버전이 적용된 첫 단지다. 올해 12월 준공을 앞두고 있다.

추가 모집에 나선 3가구는 2017년 분양 당시 청약 부적격 당첨으로 주인을 찾지 못한 물량이다. 분양가는 3년 전 공급 당시 가격 그대로다. 면적별로는 전용 97㎡B형 17억4100만 원, 159㎡A형이 30억4200만 원, 198㎡형은 37억5800만 원이다.

무순위 줍줍에 26만 명이라는 역대급 신청자가 몰린 건 이같은 낮은 분양가 때문일 것이라는 게 분양업계의 분석이다. 실제 한강변에 위치한 인근 '서울숲 트리마제'는 전용 84㎡형 호가가 26억~30억 원 수준이다. 이번 모집이 무순위 청약으로 진행돼 청약 가점이 필요없다는 점도 수요가 폭발적으로 몰린 원인으로 지목된다.

무엇보다 분양가가 15억 원 이상으로 중도금대출과 잔금대출이 불가능한 만큼 현금 부자들이 몰렸다는 이야기다.

당첨자 추첨은 28일 오후 1시 유튜브로 생중계된다. 청약 신청자에겐 생중계 시청이 가능한 인터넷 주소(URL)가 문자로 개별 발송된다. 계약은 29일 대림산업 본사에서 진행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증시 키워드] 렘데시비르 특례도입 추진에 파미셀 '주목'…유상증자 성공 에이치엘비
  • 2
    [특징주] 톱텍, '에어퀸 나노마스크' K-방역 마스크 수출 재개 가능성↑
  • 3
    수원 ‘영통자이’ 3가구 ‘줍줍’ 나왔다… 3일 신청

부동산 최신 뉴스

  • 1
    [주거실태조사] 국민 주거수준 개선됐다고? 정부의 도넘은 '자화자찬'
  • 2
    [주거실태조사] 여전히 어려운 '내집 마련'…"집 살 돈 빌려달라"
  • 3
    동양건설산업, ‘오송역 파라곤 센트럴시티’ 6월 분양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