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2보] 국회, '코로나19' 24시간 폐쇄…여야, 추경 촉구

입력 2020-02-24 16:56

제보하기
심재철 확진자 접촉, 병원 검사…25일 본회의 일정도 자동 취소

▲코로나19 여파로 국회 본회의가 연기된 24일 국회 본회의장이 텅 비어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가 국회까지 덮쳐 입법부에 비상이 걸렸다.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와 곽상도·전희경 의원이 최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하윤수 한국교총 회장이 참석한 국회 토론회에 동석한 사실이 확인되면서다.

국회는 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본관과 의원회관 전면 방역을 하고, 24시간 일시 폐쇄하기로 했다. 이에 25일 예정됐던 본회의 일정도 자동 취소됐다.

한민수 국회 대변인은 24일 국회 정론관에서 긴급 브리핑을 하고 "의원회관에 개최된 행사 참석자가 코로나19 확진자로 밝혀짐에 따라 국회 의원회관과 본관에 대한 전면방역을 실시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한 대변인은 "이번 방역은 오늘 오후 6시부터 실시되며, 방역 효과를 보기 위해선 적어도 24시간 방역한 장소를 폐쇄해야 한다는 권유에 따라서 본관과 의원회관을 일시 폐쇄하기로 했다"면서 "국회 본관과 의원회관은 26일 수요일 오전 9시에 다시 문을 열 계획"이라고 말했다.

다만 이 기간 국회 필수인력은 개관을 앞둔 소통관에서 업무를 볼 계획이며, 이들을 제외한 외부인 출입은 철저히 차단될 것이라고 한 대변인은 전했다. 이는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 등 여야3당 교섭단체 대표들의 협의와 문희상 국회의장의 최종 결정에 따른 것이다.

한 대변인은 브리핑 뒤 기자들과 만나 "(이번) 방역 이후에 국회 도서관과 나머지 부속기관 건물에 대한 방역도 할 계획"이라면서 폐쇄 전례에 대해 "다 살펴본 것은 아니지만 그런 적이 없었던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앞서 심 원내대표 등은 19일 국회에서 곽 의원실 주최로 열린 '문재인 정부 사학 혁신방안, 무엇이 문제인가' 토론회에 참석했다. 이 토론회에는 22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하윤수 한국교총 회장도 참석했다. 심 원내대표 등은 토론회에서 하 회장과 접촉, 이날 하 회장의 확진 소식을 전해 듣고 곧바로 병원에서 검사를 받았다. 이들은 검사 후 자체적으로 자가 격리 등의 조치를 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이 토론회에는 심 원내대표 등을 비롯해 450명이 넘는 인원이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심 의원실은 알림문에서 "당시 확진자와 심 원내대표는 3개 좌석이 떨어진 곳에 착석했다. 또 확진자와 악수 및 신체접촉이 없었다"면서 "현재 심 원내대표의 건강상태는 양호하며, 담당의는 검사결과가 나올 때까지 격리가 아닌 자가관리를 권고했다"라고 설명했다.

정치권에선 아직 확진자가 발생한 것은 아니지만 실제 국회의원이나 직원 가운데 확진자가 나온다면 엄청난 입법 공백이 야기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전국 각지 지역구 의원이 모두 모여있는 데다 민원인들 출입이 상대적으로 자유롭고 각종 행사가 빈번하게 열리는 곳이 국회기 때문이다.

본회의 연기와 함께 민주당과 통합당 의원총회 역시 취소됐으며, 일부 상임위원회 일정도 조정됐다.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는 이날과 25일 개최하려던 법안소위와 26일로 예정했던 전체회의를 일단 미뤘다. 이는 황주홍 농해수위원장실 소속 보좌관이 코로나19 확진자 접촉으로 자가격리된 데 따른 것이다. 황 위원장 측은 "해당 보좌관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했다.

여야는 대면 접촉 선거운동을 일시적으로 전면 중단하고 코로나19 확산 고삐를 잡기 위한 추경(추가경정예산안) 편성 필요성에 공감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민주당은 대면 접촉 선거운동을 일시적으로 전면 중단하고 온라인을 통해 선거운동을 하겠다"면서 "최대한 빠른 추경 편성과 총력적으로 방역 치료 체계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도 "추경의 핵심은 타이밍이다. 타이밍을 놓치면 백약이 무효다"고 강조했다.

황교안 통합당 대표는 "예비비와 추경을 가리지 않고 긴급 재정 투입에 협조할 방침"이라면서 "민주당은 더 긴밀하게 움직여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심 원내대표는 "예비비 사용과 추경 편성에 협조할 생각이지만 재정의 원칙은 지켜야 한다"며 철저 심사 방침을 시사했다.

이에 따라 정부가 구체적인 사업 계획과 그에 필요한 재원을 확인하는 대로 국회 차원에서 추경 처리를 위한 논의가 구체적으로 진행될 것으로 전망된다.

문 의장은 "국회도 국민이 불안감을 빨리 해소하는데 적극적인 역할을 모색해야 한다"며 "조기에 사태가 잠잠해지고 국회가 본연의 업무를 다할 수 있도록 직원들이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한 대변인은 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총선] 비슷한 시기에 같은 지역인데… 여론조사 20%P 차이
  • 2
    ‘대량 실업’에 조급해진 트럼프...OPEC+ 중재 안 먹히니 ‘관세 카드’
  • 3
    소득 줄었어도 못 받고, 늘었는데 받고…재난지원금 선정기준 논란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종힙] 정부 "자가격리 무단이탈 3중으로 24시간 감시"
  • 2
    러시아 코로나19 확진자 5000명 넘어…신규 환자만 658명
  • 3
    코로나19 확진자 늘어나고 있는 도쿄…143명으로 최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