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반기 니켈 가격, 인도네시아 공급차질로 추가 상승”-대신증권

입력 2019-09-03 08:13

제보하기

대신증권은 하반기 니켈 가격이 인도네시아발 공급 차질 이슈로 추가 상승할 것으로 전망했다.

김소현 연구원은 3일 “연초 대비 비철금속 가격은 전반적으로 하락한 가운데 니켈 가격 상승이 두드러지고 있다”며 “8월 말 기준 니켈 가격은 톤당 1만7900달러로 2014년 9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말했다.

김 연구원은 “단기적으로 인도네시아발 니켈 공급차질 이슈로 니켈 가격은 추가 상승할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전 세계 니켈원광 수출국 중 두 번째로 수출량이 많은 인도네시아는 자국의 니켈 정제련 산업 성장을 위해 내년부터 모든 니켈 원광 수출을 금지한다”며 “이번 조치로 전 세계 니켈 원광공급의 14%가 줄어들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2014년부터 3년간 니켈 원광수출을 금지했던 인도네시아의 과거 사례를 비춰보았을 때 공급차질량이 단기간에 보완되기 어려운 환경”이라며 “하반기 니켈 가격 범위를 톤당 1만2000~2만 달러로 상향한다”고 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총선] 비슷한 시기에 같은 지역인데… 여론조사 20%P 차이
  • 2
    코로나19 여파에도 제약업계 외형성장 “1분기 실적 이상무”
  • 3
    [총선] 지난 총선 ‘종로’ 정세균 vs 오세훈... 정, 지지율 17%P 差 뒤집고 승리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신한·하나은행 '키코 분쟁조정안' 거부 가닥
  • 2
    단독 은성수 위원장, 키코 배상 놓고 '은행 편들기'…윤석헌과 또 엇박자
  • 3
    수출입은행,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 신속 금융지원 도입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