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조국 딸, 논문 특혜·입시 부정 없었다…청문회 빨리 열자"

입력 2019-08-21 13:30

제보하기
"사실과 다른 부분 많아…청문회 빨리 열어 조 후보자 해명 국민이 직접 듣게 해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 9일 인사 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 로비에서 소감을 밝히고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사진=이투데이 DB)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21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을 둘러싼 의혹 등과 관련, 특혜와 부정은 없었다며 조속한 인사 청문회 개최를 촉구했다.

김종민·송기헌·이철희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검토 결과 사실과 다른 부분이 굉장히 많이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송 의원은 조 후보자 딸의 논문 논란에 대해 "제 1저자로 등재됐다고 해서 특혜를 받은 것은 아니다"며 "입시 부정도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청문회를 정치 공세로만 일관하려는 야당의 태도에 대해 국민들이 분명히 직시하셔야 한다"며 "야당은 조 후보자가 문재인 대통령의 상징적인 인물이기에 문 정부를 흠집 내고 사법 개혁을 저지하기 위해 정치 공세를 하는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도 "부모의 사회적 지위를 이용해 특별히 배려를 받은 것이 아니라 교수가 전적으로 교육적인 배려를 해준 것"이라며 "해당 논문을 쓴 교수 인터뷰를 보면 심각한 논문이 아니고 2주간 실험을 통해 쓸 수 논문이라고 했다. 다른 대학원생 3명보다 실험에서 기여한 공적이 훨씬 컸다는 점이 제 1저자로 결정하게 된 배경"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빠른 시일 내 청문회를 열고 의혹을 규명하자고 밝혔다. 송 의원은 "의혹이 사실이라고 하더라도 정치 공세로 악의적으로 포장된 부분이 많다"며 "오해를 받는게 많이 있다는 것을 확인했기 때문에 청문회가 빨리 열려 조 후보자 해명을 국민이 직접 듣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이영애, 집사부일체 출연진과 단체사진 '찰칵'
  • 2
    이정은, '청룡영화제' 여우조연상 확정에 눈물 펑펑…"이만한 얼굴, 몸매에 시간 필요"
  • 3
    감악산, 30대女 시신 발견…유족 "머리 없는 사실 나중에 알았다"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日 수출규제 정면돌파'…소부장특별법 국회 산업위 통과
  • 2
    테슬라가 만든 전기트럭 '사이버트럭' 첫 공개…스펙·가격은?
  • 3
    노후 경유 화물차→LNG 튜닝 활성화 추진…교통안전공단ㆍ가스공사 MOU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