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외버스도 정기권ㆍ정액권 나온다

입력 2019-02-11 11:00

3월4일까지 여객자동차 운송사업 운임 등 조정요령 행정예고

▲부산시외버스터미널 전경.(연합뉴스)
시외버스도 고속버스처럼 정기ㆍ정액권이 도입돼 이용객 부담이 줄어들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시외버스의 정기권ㆍ정액권 발행사업 근거 마련을 위해 여객자동차 운송사업 운임·요율 등 조정요령 개정안을 마련해 12일부터 3월 4일까지 행정예고를 실시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번에 개정되는 여객자동차 운송사업 운임·요율 등 조정요령은 시외버스 이용부담 완화를 위해 통근·통학자 등이 할인된 요금을 지불하고 일정기간 시외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정액권 및 정기권의 발행 근거를 마련하기 위한 것이다.

정액권은 일정한 금액을 미리 지불하고 일정기간(월~목, 월~금, 금~일 등) 동안 모든 노선의 버스를 자유롭게 이용(free-pass)할 수 있는 할인권을 말한다.

정기권은 통근 및 통학이 가능한 단거리 노선(100km 미만)을 일정기간 왕복으로 이용할 수 있는 할인권을 말한다.

정액권 구매 시 다양한 목적지를 자유롭게 선택하고 이동할 수 있게 되므로 청년 등 시간적 여유가 있는 국내 여행객을 대상으로 인기를 얻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정기권의 경우 고정된 노선을 왕복으로 이용할 수 있는 할인권이므로 단거리 노선을 통근·통학하는 직장인 및 대학생 등을 대상으로 인기를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기대 국토부 대중교통과장은 “이번 정기권 및 정액권 등 도입 근거 마련으로 시외버스를 이용하는 국내 여행객 및 통학·통근자들의 부담이 완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이마트, 이갑수 대표 교체...대규모 인사 나선다
  • 2
    EU 정상회의, ECB 총재로 라가르드 공식 임명
  • 3
    [2019 국감] 설리 동향 보고서 유출 질타…“총체적 문제”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9월 원화 실질실효환율 1.78% 급등, 상승률 60개국중 3위
  • 2
    [2019 국감] 여야 “화성 8차 사건 진실 규명하라” 한 목소리 촉구
  • 3
    바른미래 윤리위, 이준석 최고위원ㆍ지역위원장서 직위해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