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발자국 - 이투데이 신문창간 12주년 특집

감산으로 기우는 OPEC+…골드만삭스 “내년 유가 배럴당 110달러 갈수도”

입력 2022-11-30 17:00

  • 작게보기

  • 기본크기

  • 크게보기

“4일 회의서 하루 200만 배럴 감산 결정 유지될 듯”
중국 코로나19 시위에 수요 위축 불안 고조

최근 유가가 하락하면서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기타 산유국 협의체인 OPEC 플러스(+)가 내달 정례회의에서 원유 감산을 결정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당초 사우디아라비아가 미국 요청에 부응해 증산을 추진하고 있다는 소식도 전해졌지만, 중국 불안 여파로 유가가 계속 하락하자 감산에 더 무게가 쏠리고 있다.

29일(현지시간) CNBC방송에 따르면 제프 커리 골드만삭스 글로벌 원자재 부문 대표는 이날 영국 런던에서 열린 골드만삭스의 카본노믹스 콘퍼런스에 참석해 “OPEC+가 다음 달 4일 열리는 회의에서 감산할 가능성이 크다”고 예측했다. 그러면서 “내년 브렌트유가 배럴당 110달러(약 14만5000원)까지 오를 수 있다”고 내다봤다.

최근 유가가 하락하고 있는 만큼 시장 균형을 맞추기 위해서는 감산할 확률이 크다는 것이다. OPEC+는 10월 초 회의에서 11월부터 원유 생산량을 하루 200만 배럴 감산하는 데 합의했다.

로이터통신도 관계자를 인용해 OPEC+가 이달 회의에서 기존 감산 결정을 유지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압둘아지즈 빈 살만 사우디 에너지부 장관도 21일 사우디 국영 통신사인 SPA에 “원유 감산 의견을 고수하고 있다”며 “OPEC+는 내년까지 하루 200만 배럴 감산을 유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지난주 OPEC+가 하루 최대 50만 배럴 증산을 검토하고 있으며 이는 반체제 언론인 자말 카슈끄지 암살 사건 관련 소송에서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의 면책 특권을 인정한 것에 대한 화답일 가능성이 크다고 보도했는데 여기에 선을 그은 것이다.

국제유가는 경기침체로 에너지 수요가 위축될 수 있다는 우려에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다. 미국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최근 1개월간 약 12% 하락했다. 브렌트유 하락폭도 11%에 달했다.

커리 대표는 “유가 불안을 키우는 요소들이 중첩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경기침체 가능성이 커진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봉쇄 조치를 둘러싼 중국 내 위기가 고조되면서 유가 하락 압박을 키웠다.

커리 대표는 “중국이 코로나19 확산을 억제하기 위해 고강도 봉쇄를 유지하는 게 OPEC+의 감산 결정보다 더 큰 영향을 미친다”며 “현재 상황을 고려할 때 중국 원유 수요가 다시 줄어들 수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OPCE+는 중국의 추가적인 수요 약세를 수용할지 논의할 필요가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내달 5일로 예정된 유럽연합(EU)과 주요 7개국(G7)의 러시아산 원유 가격 상한제 시행도 향후 유가 변동성을 극대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