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발자국 - 이투데이 신문창간 12주년 특집

기재차관 "주요국 금융시장과 동조화 심화…주의 깊은 대응 필요"

입력 2022-08-29 08:56

  • 작게보기

  • 기본크기

  • 크게보기

"시장에서 과도한 쏠림현상 나타날 경우 대비해야…정책적 노력 강화"

▲방기선 기획재정부 차관이 8월 29일 서울 영등포구 한국수출입은행에서 열린 '시장상황점검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기획재정부)

방기선 기획재정부 1차관은 29일 "최근 우리 금융시장이 미국 등 주요국 금융시장과 동조화가 심화된 측면이 있으므로 당분간 시장 상황에 대한 주의 깊은 모니터링과 대응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방 차관은 이날 기재부 내 금융·외환·채권시장 담당 부서와 국제금융센터가 참여하는 시장 상황 점검회의를 주재하며 이같이 말했다.

이번 회의는 26일 개최된 거시경제금융회의의 후속으로, 미국 잭슨홀 회의의 결과를 반영해 시장 상황을 업데이트하고 우리 금융·외환·채권시장에 미칠 영향을 점검하기 위해 열렸다.

앞서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잭슨홀 연설에서 당분간 제약적 수준까지 금리를 인상하고, 현재의 긴축기조를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파월 의장은 이날 "중앙은행은 낮고 안정적인 물가상승률을 지킬 책임을 져야 한다"며 "물가 안정을 지켜야 한다는 우리의 의무에는 조건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26일(현지시각) 미국 금융시장에서 주가가 하락하고, 국채금리 상승 및 달러화 강세 현상이 나타났다. 이날 뉴욕 증시에서는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가 3.4% 급락하고 나스닥 지수도 4.1% 떨어졌다. 10년물 국채 금리는 2bp(1bp=0.01%포인트) 상승했고, 주요 6개 통화에 대한 달러 가치를 반영하는 달러인덱스가 0.3% 상승하는 등 달러화 강세 현상이 나타났다.

방 차관은 "각별한 경계심을 가지고 금융·외환·채권시장 반응에 유의하는 한편, 관계기관 간 긴밀한 공조·대응체계를 유지해달라"며 "시장에서 과도한 쏠림현상이 나타날 경우에 대비해 시장 안정을 위한 정책적 노력을 강화해달라"고 당부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