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정부 - 국민이 주인인 나라

60세 이상 고령층 가계대출 350조 원…2금융권이 절반 이상

입력 2022-05-22 10:07

제보하기
진선미 의원 "고령층 등 사회적 약자 위한 지원 정책 수립해야"

(사진=연합뉴스)

60세 이상 고령층의 가계대출이 350조 원에 육박하며, 이 가운데 절반 이상이 제2금융권 대출인 것으로 드러났다.

22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진선미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받은 '업권별 대출액 현황' 자료에 따르면 올해 3월 말 기준 전 연령대의 가계대출 총액은 1869조1950억 원이었다.

이 가운데 고령층(60세 이상) 대출이 349조8024억 원으로 전체의 19%를 차지했다.

특히 고령층의 가계대출 가운데 제2금융권에서 실행된 대출의 비중이 높게 나타났다.

전체 연령대의 가계대출 총액 가운데 제2금융권 대출은 41.2%(771조6025억 원)를 차지했지만, 고령층의 제2금융권 대출 비중은 54%(191조9014억 원)에 달했다.

고령층의 가계대출 보유자 수와 총액 역시 증가세를 보인다.

작년 12월 말 기준 고령층 가계대출 보유자 수는 395만6000명으로 2년 전인 2019년 연말 대비 12.2% 늘었고, 총액은 15.6% 증가한 345조8148억 원이었다.

특히 같은 기간 고령층 제2금융권 대출 보유자(328만8460명)는 13.8%, 총액(189조9118억 원)은 18.3% 늘며 각각 전체 업권 증가율을 상회했다.

다중채무자(3개 이상 금융기관에 대출을 보유한 차주) 증가율 역시 고령층에서 높게 나타났다.

작년 12월 말 기준 고령층 다중채무자 수는 54만8000명으로, 2019년 12월 말 대비 16.0% 증가했다. 같은 기간 전체 연령대 증가율인 5.3%(427만4000명→450만2000명)를 크게 상회했다.

진 의원은 "코로나19와 은행권 대출 규제 정책이 맞물려 제2금융권 부채가 늘어난 것은 뼈아픈 현상"이라며 "고령층을 비롯한 사회적 약자들의 대출 목적을 살펴보고, 이들을 위한 지원 정책을 세밀하게 수립해야 한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