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발자국 지우기 특별기획

서울시 '청와대 개방' 버스노선 신설·지하철 증차

입력 2022-05-08 11:20수정 2022-05-09 15:53

제보하기

▲신설 도심 순환형 시내버스 01번 노선 (사진제공=서울시)

청와대 개방을 맞아 서울시가 인근 역사를 순환하는 버스 1개 노선과 정류장 4곳을 신설했다. 인근 경복궁역.광화문역.안국역을 정차하는 지하철 예비 전동차도 각 6대씩 추가 투입한다.

서울시는 10일 청와대 개방을 맞아 방문객들의 편의를 높이고, 인근 주민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이 같은 종합지원대책을 가동한다고 8일 밝혔다.

10일부터 22일까지 열리는 '청와대 개방행사' 기간 공연, 전통의식 재현, 퍼레이드 등 다양한 행사가 열린다. 서울시는 이 일대 방문객이 하루 평균 2만4000명~4만8000명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서울시의 종합지원대책은 △교통 및 주차 등 이동편의 대책 △편의시설 확충 △청와대 개방 연계 문화 프로그램 개최 △청와대 개방 연계 관광 인프라‧콘텐츠 확충 등 4대 분야다.

2일부터 청와대 인근 주요 6개 역사를 순환하는 친환경 전기 시내버스 01번 1개 노선이 운행 중이다. 버스에서 내려 청와대로 편리하게 진입할 수 있도록 국립고궁박물관, 청와대, 춘추문, 경복궁·국립민속박물관 버스정류장 4곳도 신설했다. 다만 22일까지 대통령 인수위가 추진하는 ‘청와대로 차없는 거리’가 운영돼 이 기간 청와대로 방향으로 진입하지 않고, 광화문에서 안국역 방향으로 우회 운행을 실시한다.

행사 기간 청와대 인근 경복궁역‧광화문역‧안국역을 정차하는 지하철 3‧5호선은 예비 전동차를 각 6대씩 추가 투입해 하루 최대 약 18만 명을 추가 수송한다.

▲관광버스 주차장 위치 (사진제공=서울시)

전국에서 방문객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주차난 해소를 위해 관광버스 주차장 8곳 169면을 확보했다. 경복궁, 남산예장 등 공공부설 관광버스 주차장 뿐만 아니라 창의문로, 사직로 인근에는 노상 주차장도 가능하다.

걸어서 청와대로 이동하는 보행자들의 안전과 보행편의를 위해 인근 보도의 침하‧파손된 부분을 긴급 보수하고, 횡단보도 턱낮춤과 점자블록 설치도 완료했다. 청와대로, 효자로, 자하문로, 삼청로 등에는 시구 합동단속반이 배치돼 보행 상 불법노점, 상가 앞 적치물, 쓰레기 등을 단속한다. 위법사항은 현장조치한다. 청와대‧경복궁 인근 지역에 공공자전거 ‘따릉이’도 추가로 100대 배치했다.

방문객 편의를 위해 청와대 본관, 영빈관 등 주요 행사지점에 간이화장실 15동을 설치한다. 녹지원 등 청와대 내 주요 휴식공간과 산책로에는 벤치 100개를 구비한다.

청와대 개방과 함께 개방되는 등산로 구간에 대한 정비도 완료했다. 폭이 좁고 급경사가 많은 백악정~북악산 등산로 연결 구간은 데크와 계단을 설치했다.

행사 기간 ‘무장애 관광셔틀’도 특별 운영한다. 휠체어 리프트 장비가 탑재된 대형버스(30인승) 1대와 미니밴(9~10인승) 6대 등 총 7대를 투입해 2개 코스(△청와대~광화문 △청와대~시청)로 운영한다.

청와대 개방행사와 연계해 다양한 문화 프로그램을 개최한다. △서울거리공연 '구석구석 라이브' △국악 버스킹 △공예 프로그램 '촘촘직조 – 청와대를 마주하며 공예하다' △북악산 개방지역 특별 해설프로그램 △한양도성 야간 특별 해설프로그램 △덕수궁 수문군 순라의식 확대 등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