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 - 이투데이 신문창간 11주년 특집

대기업 완성차 업계 ‘중고차 시장’ 진출 여부 3월 결론날 듯

입력 2022-01-14 20:06

제보하기
생계형 적합업종 심의위원회, 중기부에 최신 데이터ㆍ추가 자료 요청

▲지난해 3월 서울 동대문구 장한평 중고차매매시장의 중고차 주차장에 1400여대의 차가 들어서 있다. (연합뉴스)

대기업 완성차 업계의 ‘중고차 시장 진출 여부’가 3월에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중소벤처기업부는 14일 중고차판매업 생계형 적합업종 심의위원회를 열고 논의를 벌였지만 3월에 다시 회의를 열어 결정하기로 했다.

이날 회의에서 심의위원들은 △이번 사안과 관련된 그간의 실태조사 결과 △동반성장위원회 추천 의견 △중기부의 상생협약 추진을 위한 노력ㆍ주요 쟁점 등을 보고받고 논의를 진행했다.

심의위원들은 “생계형 적합업종 지정을 신청한 뒤 오랜 시간이 지났기 때문에, 동반위 추천 당시의 실태 조사 자료로는 변화된 시장을 판단하는 것이 미흡하다”며 최신 데이터로 보완해 다음번 회의에 제출해 줄 것을 중기부에 요청했다.

또 ‘기존 대기업과 완성차 업계의 중고차 매입 방식이 소상공인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분석과 ‘소비자 후생’에 대한 분석 자료도 요청했다.

심의위원들은 앞으로 한 차례 더 회의를 열어 실태조사 보완 결과와 중고차 관련 이해 관계자의 의견 등을 종합해 최종 결론을 낼 계획이다.

중고차판매업은 2013년 생계형 적합업종으로 지정돼 대기업 진출이 제한됐지만 2019년 2월 지정 기한이 만료됐다. 중고차 업체들은 다시 생계형 적합업종 지정을 신청했다.

하지만 동반성장위는 2019년 11월 심의 끝에 중고차판매업을 생계형 적합업종으로 추천하지 않는다는 의견을 중기부에 전달한 바 있다.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정부와 정치권의 중재 노력이 진행되며 심의위 개최는 지연돼 왔다.

이에 대기업은 더는 기다릴 수 없다며 중고차 시장 진출을 공식 선언했다. 중고차 업체들은 이를 저지하기 위해 중소기업중앙회에 사업조정을 신청한 상태다.

현재 중고차판매업은 생계형 적합업종으로 지정돼 있지 않아 대기업이 진출할 수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