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발자국 지우기 특별기획

[신년사] 박범계 법무부 장관 "인권·정의 공존하는 사회 위해 힘 모을 것"

입력 2021-12-31 14:20

제보하기

▲박범계 법무부 장관 (뉴시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신년사에서 인권과 정의가 공존하는 사회로 나아가는 데 힘을 모으겠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31일 "인권정책기본법 제정을 위해 노력하고 외국인 보호시설을 개방형 시설로 전환하는 등 현장에서 인권의 가치를 높이는 데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새해에는 사법통제·인권보호관으로서 검찰의 역할을 확고히 하겠다"며 "대선 등에서 관련 사범에 대한 신속·엄정 대응으로 시민의 의사가 왜곡 없이 반영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장관은 시민 안전을 위협하는 범죄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모두가 안심하고 살 수 있는 사회를 만들겠다고도 말했다.

박 장관은 "안전에 취약한 여성·아동·현장 노동자가 범죄·사고에 노출되지 않도록 관련 법제를 개선할 것"이라며 "피해자의 신속한 일상 회복을 위한 프로세스도 강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박 장관은 2021년을 '국민이 공감하는 공존의 정의, 민생에 힘이 되는 법무행정'을 기치로 최선을 다한 한 해로 평가하기도 했다.

또한 "새롭게 시행된 형사사법제도를 무리없이 안착시켰고 주목받지 못했지만 땀 흘려 일해온 검사를 발굴했다"며 검·경수사권 조정에 긍정적인 평가도 덧붙였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