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오미크론’ 변이 등장에 해운물류 리스크 커진다

입력 2021-11-29 15:17

제보하기

미주 동안 운임 2TEU당 1만427달러…서안 노선은 역대 최대
항만 인력 충원 어려운 상황…오미크론 확산 시 인력 충원 더 어려워

▲지난 5월 20일 컨테이너선 한 대가 미국 뉴욕 항구로 들어가려 하고 있다. 사진은 기사의 특정 내용과 관계 없음. 뉴욕/로이터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변이인 오미크론이 전 세계로 확산할 조짐이 보이는 가운데 해운물류 시장에 미치는 영향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코로나 여파로 빠져나갔던 해상물류 인력이 제때 충원되지 못하면서 미주 지역의 항만 적체가 해소되지 않고 있다.

29일 해운업계에 따르면 미주 동안 노선과 서안 노선의 2TEU(1TEU=20피트 컨테이너 1개) 당 운임은 각각 1만427달러, 6730달러다.

미주 동안 노선은 지난 9월 이후 운임이 내려가고 있으나, 여전히 1만 달러를 넘는 등 높은 가격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서안 노선의 경우는 역대 최고치를 기록하고 있다.

미주 지역의 해운 운임이 고점에 형성된 이유는 항만에서 늘어난 물류 수요를 감당하지 못한 데 따른 것이다.

특히 미국 수입 물류 중 40%를 처리하는 LA 항과 롱비치 항에는 70여 척의 화물선이 입항도 하지 못하고 대기 중이다.

수요는 줄지 않는데 컨테이너선의 대기시간이 길어지면서 해운 몸값은 점차 오르는 등의 현상이 이어지는 것이다.

이를 해소하려면 결국 미주 지역의 ‘인력’이 충원돼야 한다.

항만인력은 선박의 짐을 내리는 하역 인력과 이를 수송하는 화물차 인력으로 나뉘는데 미국에선 현재 두 인력이 모두 부족하다.

특히 화물차는 주로 남미 이주민들이 고용됐는데 트럼프 행정부의 국경 봉쇄 정책과 코로나19 여파가 맞물리면서 대규모 인력 유출 현상을 겪었다.

화물트럭이 항만의 물건을 빠르게 운송하지 못하니 항만에는 물건만 계속 쌓이고, 이를 감당할 인력도 부족하게 되면서 악순환이 지속하는 것이다.

최근 가동 인원을 늘리면서 항만 적체가 점차 해소되는 기미가 보이던 차였다. 하지만 다시 오미크론이란 바이러스 악재가 발생하면서 인력 수급에 차질을 빚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해운업계 관계자는 “가뜩이나 병목이 있는 항만에서 코로나로 인력이 이탈되면서 어려움을 겪었다”라며 “(오미크론 여파가 커질 경우) 항만의 생산성을 확보하기는 어려운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한종길 성결대 교수는 “신종 바이러스가 어떻게 나타날지는 모르겠으나 미국에서 확산해 다시 한번 봉쇄 조치를 취하게 된다면 물류에는 큰 타격이 있을 수밖에 없다”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