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 - 이투데이 신문창간 11주년 특집

“들어오면 죽는다”…화물연대 총파업으로 시멘트 출하 중단

입력 2021-11-25 13:59수정 2021-11-25 16:23

제보하기
시멘트업계 “파업 장기화하면 피해 불가피”

▲25일 충북 단양의 한 시멘트공장에서 화물연대 노조원이 벌크시멘트트레일러(BCT) 차량을 통해 정문을 가로막고 있다. (사진제공=한국시멘트협회)

약 5년 만에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가 25일부터 총파업에 돌입하자, 시멘트 업계에선 공급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25일 시멘트 업계에 따르면 이번 화물연대 파업으로 수도권과 생산공장 중심으로 시멘트 출하가 대부분 중단됐다. 이날 오전 기준으로 생산공장 및 유통기지 시멘트 출하는 평소 대비 20% 이내로 감소했다.

일부 화물노조원들은 충북 단양의 한 시멘트공장 정문을 가로막고 출하를 저지하고 있다. 시멘트 저장소가 몰려 있는 의왕 유통기지에는 벌크시멘트트레일러(BCT) 차량이 진입로를 막아 시멘트 운송이 전면 중단됐다. 또한, 유통기지가 있는 부곡, 수색, 인천, 광양, 덕소, 팔당 등의 지역도 진입로 및 기지 입구 봉쇄로 출하가 중단됐다.

시멘트업계 관계자는 “화물연대의 파업 전 유통기지 및 주요 거래처에 사전 수송을 통해 재고를 확보했다”며 하지만 “파업이 장기화하면 피해는 불가피하다”고 현 상황을 전했다.

▲25일 충북 단양의 한 시멘트공장에서 ‘총파업 들어오면 죽는다’라고 적힌 벌크시멘트트레일러(BCT) 차량이 정문을 가로막고 시멘트 출하를 저지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시멘트협회)

국토교통부는 화물연대 화물차가 전체 사업용 차량의 약 5%인 2만2000여 대라는 점을 고려해 파업으로 인한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시멘트 업계에서는 1500대의 시멘트 화물차가 화물연대에 가입해 있고 운송 비중이 높아 파업에 따른 운송 차질이 빚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한편 화물연대 측은 내년까지 적용되는 ‘안전운임제’를 계속 시행하고 적용 대상도 컨테이너와 시멘트 차량에서 전 차종으로 확대해 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안전운임제는 화물차 기사의 장시간 노동과 과속ㆍ과적 운행을 방지하기 위해 도입된 제도다. 수출입 컨테이너와 시멘트를 운반하는 BCT를 대상으로 지난해 3년 일몰제로 도입됐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