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발자국 지우기 특별기획

LG유플러스, ‘유니티’ 손잡고 메타버스 서비스 만든다

입력 2021-11-10 11:02

제보하기

▲김인숙 유니티 코리아 대표(왼쪽), 이상민 LG유플러스 기술부문장이 메타버스기술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LG유플러스)

LG유플러스가 유니티와 손잡고 메타버스 서비스를 만든다.

LG유플러스는 유니티 코리아와 메타버스 기술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유니티 테크놀로지스의 ‘유니티(Unity)’는 전 세계에서 가장 널리, 많이 사용되고 있는 리얼타임 3D 콘텐츠 개발 플랫폼이다. 실시간 렌더링 엔진을 바탕으로 모바일부터 메타버스, 증강·가상현실(VR·AR) 등 다양한 영역에서 사용된다.

협약을 통해 양사는 다양한 영역의 메타버스 서비스 개발, 인프라 구축, 운영, 전문인력 양성 등에서 협력 방안을 마련해 나갈 예정이다. 특히 LG유플러스는 유니티를 활용해 가상 오피스 서비스를 제작, 내년 출시한다.

가상오피스 서비스 외에도 다양한 메타버스 형식의 서비스 및 콘텐츠 개발과 사업협력을 모색한다.

김인숙 유니티 코리아 대표는 “유니티의 메타버스 플랫폼 기술을 기반으로 업무 문화에 새로운 바람을 불어넣을 수 있는 가상오피스 구축에 참여할 수 있어 기쁘다”며 “LG유플러스와의 협력을 통해 가상오피스를 비롯한 다양한 메타버스 콘텐츠 및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상민 LG유플러스 기술부문장(부사장)은 “전 세계 수많은 메타버스 플랫폼이 유니티를 기반으로 개발되고 있다”며 “메타버스의 핵심적인 기술과 플랫폼을 제공하는 유니티와의 협업을 통해, 업무 영역에서의 메타버스인 가상오피스를 시작으로 다양한 영역으로 확장하며 온라인에서의 고객 경험을 긍정적으로 변화시켜줄 수 있는 메타버스 생태계를 조성해 나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