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 - 이투데이 신문창간 11주년 특집

검찰, '대장동 의혹' 남욱 5일째 조사

입력 2021-10-22 14:20

제보하기

▲남욱 변호사 (뉴시스)

검찰이 대장동 개발 특혜 관련 의혹을 받는 남욱 변호사를 5일 연속으로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은 22일 오전 남 변호사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다.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을 21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뇌물), 부정처사후수뢰(약속) 등으로 기소한 후 대장동 의혹 중심인물에 대해 처음 이뤄진 소환조사다.

검찰은 이날 남 변호사를 상대로 정 회계사의 녹취록에 등장하는 '50억 로비설'의 실체를 비롯해 유 전 본부장의 배임 혐의와 관련한 조사를 이어갈 예정이다.

남 변호사는 이날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에게 3억여 원을 왜 전달했는지, 천화동인 1호의 '그분'을 유 전 본부장으로 지목한 이유가 무엇인지 등을 물었으나 아무 대답하지 않고 조사실로 올라갔다.

남 변호사는 21일 조사에서 자신이 유 전 본부장에게 2013년 3억여 원을 전달했고, 정영학 회계사의 녹취록 속 "천화동인 1호의 절반은 그분 몫"의 '그분'은 유 전 본부장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진술을 토대로 검찰은 유 전 본부장의 공소장에 남 변호사로부터 뇌물을 받은 혐의를 적시했다. 다만 남 변호사의 경우 뇌물공여 범죄의 공소시효 7년이 지나 이 건으로는 처벌을 피하게 됐다.

검찰은 성남시청 정보통신과 서버 역시 압수수색 중이다.

검찰은 서버 압수수색에서 직원들의 이메일을 확보해 유 전 본부장의 배임 혐의를 뒷받침할 증거를 찾을 계획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