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발자국 지우기 특별기획

9월, 전금융권 가계대출 주춤…은행권 대출은 증가

입력 2021-10-13 12:00

제보하기

(자료제공=금융위원회)

지난달 전 금융권 가계대출의 증가 폭은 주춤했지만, 은행권 대출은 오히려 늘었다.

금융위원회는 13일 전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가계대출 증가율은 9.2%로 증가세가 둔화됐다고 발표했다.

전 금융권에의 주택담보대출은 6조7000억 원으로 전달 7조1000억 원에 비해 4000억 원 줄었다. 기타 대출은 같은 기간 1조5000억 원에서 1조1000억 원으로 증가 폭이 감소했다. 신용 대출은 8월 1조3000억 원에서 9월 8000억 원으로 줄었다.

업권별로 보면 은행권의 가계대출은 6조5000억 원 증가해 지난달 증가 폭(6조1000억 원)보다 확대됐다. 전세대출과 집단대출 등 주택담보대출은 8월 5조8000억 원에서 9월 5조7000억 원으로 줄었지만, 신용 대출은 월말 공모주 청약 등으로 같은 기간 4000억 원에서 7000억 원으로 증가 폭이 확대됐다.

제2금융권은 2조4000억 원 증가했던 8월에 비해 9월 1조4000억 원 증가했다. 카드 대출과 신용 대출을 중심으로 가계대출이 축소됐다. 여신전문금융사와 저축은행을 중심으로 증가 폭이 줄어들었다.

금융위 관계자는 “코로나19 이전과 비교해 여전히 높은 증가세”라며 “가계부채 연착륙을 위한 추가적인 관리방안을 마련 중이며 이달 중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