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발자국 지우기 특별기획

기재차관 "10월 소비자물가, 9월보다 높아질 것…통신비 지원 기저효과"

입력 2021-10-08 09:29

제보하기
쌀 할인행사 10월 말까지 연장…계란은 연내 도매시장 2개소 시범운영

▲이억원 기획재정부 1차관이 10월 8일 서울 광화문 정부청사에서 열린 '제34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코로나 정책점검회의 겸 한국판뉴딜 점검 TF 겸 제30차 물가관계차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기획재정부)

이억원 기획재정부 1차관은 8일 "작년 10월 통신비 지원의 기저효과 영향으로 10월 소비자물가는 9월보다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국제유가 상승, 전 세계 공급망 차질 등 글로벌 인플레이션 압력이 가중되고 있고 불확실성이 높아 4분기에는 보다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 차관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제34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 겸 한국판 뉴딜 점검회의 겸 제30차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열고 "정부는 전년 대비 가격이 높거나 최근 상방압력이 확대되고 있는 주요 농·축·수산물, 가공식품 및 석유류에 대한 동향과 물가안정방안을 집중 논의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글로벌 공급망 이슈 점검 및 대응 △주요분야 4분기 물가 점검 방향 △그린 중소·벤처기업 육성 추진현황 및 향후 계획 △코로나19·한국판 뉴딜 관련 정책추진·홍보 및 정보공유사항 등이 논의됐다.

우선 정부는 주식인 쌀 가격이 국민에게 부담이 되지 않도록 올해 쌀 수급 안정 대책을 운용하고, 9월 초부터 대형마트 등과 추진한 할인행사를 10월 말까지 연장할 계획이다. 계란 가격은 생산·유통 업체 협력을 통한 산지 가격 인하를 신속 반영하고 현장점검 등 추가적인 가격 안정 노력을 지속할 예정이다.

특히, 계란의 경우 도매시장이 없어 생산자와 유통자가 1:1로 가격을 결정하는 계란 가격 결정구조를 구조적으로 개선하기 위해 연내 공판장(도매시장) 2개소 시범운영에 착수하고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가공식품은 우유 가격 인상에 따른 가공식품 가격 인상 등 원가상승 압력에 따른 가격인상사례 증가가 예상됨에 따라 간담회 등 업계와의 소통을 강화해 편승인상이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할 방침이다.

아울러 최근 휘발유 등 석유류의 상승세와 천연가스 가격 급등 등 국제 에너지 가격 불안 심리가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국제 에너지가격 불안이 지속될 가능성에 대비해 국내 비축유 등 재고상황을 점검하고 가격·수급 동향을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유통질서 교란 행위는 감시강화 등을 통해 대응할 예정이다.

이 차관은 "각 부처의 소관 분야 가격 모니터링 기능을 강화하고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중심으로 모니터링 동향 및 업계와의 소통 결과를 지속 점검하도록 하겠다"며 "특히 공정경쟁 및 소비자정책을 담당하는 공정위가 더욱 적극적인 시장 감시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관계부처와의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시장경쟁질서가 확립될 수 있도록 가격담합 등 불공정행위 정황 포착 시 공정위에 즉시 제보하도록 협조체계를 강화하고, 불공정행위에 대한 신고·민원 등이 접수될 경우 현장조사 등을 통해 적극 대응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최근 글로벌 공급망 차질과 관련해선 "소부장(소재·부품·장비) 수급대응센터 등을 통해 핵심 품목을 상시 관리하고 파악된 수급 애로는 원스톱으로 해소하겠다"며 "완성차 생산 차질 최소화를 위해 차량용 반도체 수급애로 해소에 총력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안건으로 논의된 '그린 중소·벤처기업 육성 추진현황 및 향후 계획'과 관련해선 "2025년까지 그린 스타트업 기업 2000개사에 대해 시장성 검증, 투자유치 지원 등을 통해 최대 1억 원 규모의 창업을 지원할 것"이라며 "2022년까지 유망 녹색기술을 보유한 중소기업 100개사를 선정해 R&D(연구·개발)와 사업화 자금 지원을 통해 예비 유니콘 기업으로 육성하는 등 그린 중소·벤처기업의 창업과 성장을 전주기적으로 지원하겠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