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 - 이투데이 신문창간 11주년 특집

“로잘린, 댄서들 하대해”…‘스우파’ 새 폭로글 등장

입력 2021-10-07 09:13

제보하기

(로잘린sns)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스우파)에 크루 원트 팀 댄서로 출연 중인 로잘린에 대한 새로운 폭로 글이 나왔다.

‘스우파’ 메가크루 미션에서 원트 팀 헬퍼로 참여했던 댄서라고 밝힌 A 씨는 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방송에서 효진초이가 엠마에게 문자를 보낸 것을 두고 효진초이가 거짓말을 했다는 말들이 있어서 이를 해명한다”고 글을 적었다.

5일 방송된 ‘스우파’에서는 원트팀 리더 효진초이가 안무를 연이어 틀리는 엠마에게 “오늘 네 태도는 굉장히 실망스러웠다. 자가격리 때문에 춤을 못 춘 만큼 연습에 최선을 다했는지 생각해봐라. 우리 도와주러 온 댄서들은 너희 아랫사람이 아니다”라며 태도를 지적하는 문자메시지가 화면에 그대로 나갔다.

이와 관련해 A 씨는 “(방송을 두고)악마의 편집인지 아닌지 얘기가 많은데 저 정도면 순화된 수준”이라며 “엠마는 메카크루 연습 중 절반을 자가격리로 불참했고, 이후 연습에 나왔는데도 본인 파트에 세부사항도 안 맞고 모니터링 영상을 찍을 때도 틀리니까 효진초이가 댄서들 앞에서 엠마를 지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A 씨는 효진초이 문자에서 논란이 된 ‘우리 도와주려고 온 댄서들 너네 아랫사람 아니야. 존중해주는 태도로 임했으면 좋겠어’고 지적한 것은 엠마가 아닌 로잘린을 겨냥한 말이라고도 주장했다.

A 씨는 “로잘린은 불친절한 디렉팅, 헬퍼들 합 맞추고 있을 때 연습 안하고 거울셀카 찍기, 자신이 제대로 안 알려줬으면서 틀리면 화내기 등 상식적이지 않은 행동을 한 것”이라며 “헬퍼의 입장으로는 효진초이와 모아나가 얼마나 고생했는지를 알기에 이렇게 자세히 알리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로잘린은 입시를 앞둔 고3 학생에게 수강료를 받고 수업을 제대로 하지 않았다며 ‘먹튀’ 의혹에 휩싸인 바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