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 - 이투데이 신문창간 11주년 특집

‘스우파’ 엠마, “연습 빠진 적 없다” 태도 논란 해명…결국 편집이 문제?

입력 2021-10-06 18:34

제보하기

▲댄서 엠마. (출처=엠마SNS)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 출연한 엠마가 태도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6일 엠마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메가 크루 때 저도 그 누구보다 신경 쓰고 노력했다. 댄서분들 하대한 적도 없다”라고 억울함을 드러냈다.

앞서 5일 방송된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서는 원트의 리더 효진초이가 크루원에게 보내는 문자 메시지가 공개되며 멤버 엠마의 태도 논란이 불거졌다. 엠마가 메가 크루 미션 연습에 소홀했다는 취지의 내용이 담겼던 것.

이에 엠마는 “방송에 올라간 카톡은 저희 동의 없이 올라간 내용이라 저도 많이 속상하고 당황했다”라며 “현장에서 효진 언니께서 안무를 짚어주신 건 제가 짠 파트였고 영상에 잘 안 담겨 퀄리티를 높이고자 봐줬던 부분인데 마치 제가 틀린 것처럼 나가서 속상하다”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자가격리로 밀린 개인 스케줄을 함께 병행했지만 미션 연습은 보통 새벽이었고 한 번도 빠진 적 없다”라며 “어떻게든 눈으로라도 익히려 영상통화로 연습 과정을 보는 등 제가 할 수 있는 한 최선을 다했다. 여러분이 안 알아봐 주셔도 전 괜찮다”라고 덧붙였다.

특히 엠마는 “편집으로 저희의 노력과 메가 크루 합작이 불화로 이어지는 상황에 대해 정말 속상하다”라며 “어제 방송으로 저희 리더 효진 언니의 노력과 고생들이 잘 비춰져서 너무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저희 원트 예쁘게 봐달라”라고 당부했다.

또한 엠마는 효진초이의 메시지 속에서 미션에 합류한 타 댄서들을 하대하지 말라는 대목에 대해 “댄서분들을 하대한 적 없으며 저희 팀원 모두에게 경고 차 말씀하신 부분”이라고 선을 긋기도 했다.

한편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는 최고의 스트릿 댄스 크루를 찾기 위한 서바이벌 브로그램으로 여성 댄서들의 치열한 경쟁을 담았다. 엠마가 속한 원트는 지난 방송에서 라치카와 배틀 미션을 벌인 끝에 패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