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 - 이투데이 신문창간 11주년 특집

제프 쿤스ㆍ데미안 허스트ㆍ박서보까지…갤러리로 바뀐 신세계 본점

입력 2021-10-07 06:00

제보하기
신세계 본점, 내달 6일까지 ‘블라섬 아트페어’ 열고 전시ㆍ판매

(사진제공=신세계)

신세계백화점 본점이 갤러리로 바뀐다. 신세계백화점은 본관 3층과 4층 명품 매장 사이 아트월에서 다음 달 6일까지 ‘블라섬 아트페어’가 열린다고 7일 밝혔다.

최근 홈 인테리어와 라이프스타일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유명 작가의 작품을 수집하거나 재테크하는 등 아트 콜렉팅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 이에 신세계백화점 본점은 ‘아트슈머(art+consumer)’ 고객을 사로잡기 위해 지난 봄에 이어 두 번째로 매장 내에서 작품을 전시하고 판매하는 특별한 전시를 선보인다.

3월 처음 진행한 블라섬 아트페어는 명품 매장 가운데에 국내외 유명 작가들의 작품을 전시하고 판매하며 화제를 모았다. 특히 아트페어 기간에 선보인 공간 맞춤형 아트 컨설팅은 한 달여간 꾸준히 마감을 이어가는 등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신세계는 제 2회 블라섬 아트페어를 열고 ‘마스터스 에디션(MASTER’S EDITION)’이라는 주제로 국내와 해외 미술계를 대표하는 유명 작가들의 페인팅 원화와 에디션 작품 100여 점을 소개한다.

우선 영국과 미국의 현대 미술을 대표하는 데미안 허스트와 제프 쿤스의 에디션 작품이 눈길을 끈다. 특히 데미안 허스트의 출품작인 'The Virtues'는 올해 발표된 작품으로 활짝 핀 벚꽃을 통해 싱그러운 봄날의 즐거움을 표현한 8점 세트다.

데이비드 호크니의 2014년 포토 드로잉 작품 'The Red Table'과 2019년 아이패드 드로잉 작품인 'My Window' 시리즈도 고객들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 추상미술의 대표 작가 박서보, 하종현 그리고 MZ세대의 열렬한 호응을 얻고 있는 콰야의 신작도 감상 및 구매할 수 있다.

아트페어의 대표 판매 작품으로는 데미안 허스트의 'Courage' 1800만 원, 데이비드 호크니 'My Window' 4200만 원, 하비에르 까예하 'NO Art Here' 2200만 원 등이 있다.

행사 기간에는 전문 큐레이터가 상주해 고객 상담 서비스도 함께 선보인다. 큐레이터는 집뿐만이 아니라 사무실, 상가 등 다양한 공간에 어울리는 국내외 미술 작품과 아트 오브제를 소개하고 구매를 돕는다. 나에게 어울리는 작품 제안부터 설치까지 전문가에게 상담받을 수 있는 원스톱 서비스다.

25일부터 11월 6일까지는 온라인에서도 만날 수 있다. SSG닷컴을 통해 알렉스 카츠, 줄리안 오피, 무라카미 타카시 등의 에디션 판화 작품 40여 점을 판매할 예정이다.

신세계가 SSG닷컴을 통해 소개하는 작품들은 예술성과 대중성을 적으로 세계적으로 인정 받은 작품으로 미술품을 처음 수집하는 MZ세대 고객도 손쉽게 고르고 구매할 수 있다. 특히 판매 기간 최대 10% 할인 혜택도 제공한다.

대표 작품으로는 알렉스 카츠의 'Black Dress_Yvonne' 3500만 원, 줄리안 오피 'New York Couple' 2800만 원, 'Old Street_Headphones' 1800만 원, 무라카미 타카시 'Doraemon Here We Go' 300만 원 등이 있다.

신세계백화점 갤러리담당 황호경 상무는 "미술품에 관심이 높아지는 고객들을 위해 쇼핑과 미술 감상을 함께 하는 블라섬 아트페어를 또 한번 진행하게 됐다”며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에 맞춘 차별화된 쇼핑 콘텐츠를 계속해서 선보이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