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발자국 지우기 특별기획

박근혜 내곡동 사저, 고현정·조인성 소속사가 38억원에 매입

입력 2021-10-06 15:28

제보하기

▲서울 서초구 내곡동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저. (연합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서울 서초구 내곡동 사저를 연예기획사 아이오케이컴퍼니가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6일 방송가에 따르면 아이오케이는 지난달 16일 법원 경매에서 박 전 대통령의 사저 토지와 건물을 낙찰받았다. 이달 1일 소유권 이전도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낙찰금액은 38억6400만 원이다. 감정가인 최저 입찰가(31억6553만 원)보다 6억9846만 원 높은 가격이다.

해당 사저는 구룡산에 인접한 주택단지 안에 있는 단독주택이다. 내곡IC와 헌릉IC 접근이 수월하다. 박 전 대통령은 탄핵 후인 2017년 4월 토지 면적 406㎡, 건물 총면적 571㎡ 규모의 해당 자택을 28억 원에 샀다. 다만 당시 박 전 대통령은 구속 수감된 상태여서 실제로 내곡동 주택에서 거주한 적은 없다.

아이오케이는 고현정, 조인성뿐 아니라 트로트 가수 장윤정, 개그우먼 이영자, 김숙 등이 소속돼 있는 기획사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