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 - 이투데이 신문창간 11주년 특집

중기중앙회-탄소중립위원회 “중기 업종별, 규모별 맞춤형 지원정책 필요”

입력 2021-09-10 10:00

제보하기
중소기업계, 전기요금 인상에 따른 보완 대책 마련 등 요청

(사진제공=중소기업중앙회)

중소기업중앙회(이하 중기중앙회)와 2050 탄소중립위원회가 중소기업계와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를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섰다.

중기중앙회는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 중소기업계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날 간담회는 중소기업계에서 김기문 중기중앙회장, 업종별 중소기업 대표 등이 참석했다. 탄소중립위원회는 임성진 공정전환분과위원장 및 분과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탄소중립위원회의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 설명과 관련 중소기업계 의견 전달이 이뤄졌다.

탄소중립위원회는 △제도적 기반 마련 △공정하고 정의로운 전환 △기술 혁신 및 투자 확대 △대국민 인식개선 교육·홍보·소통 강화를 사회적 과제로 제시했다.

또한 위원회는 산업측면에서 중요한 정책으로 △산업생태계 육성ㆍ지원 △기술개발 및 시설개선 투자 추진 △배출권거래제, 녹색금융 등 시장주도의 온실가스 감축 노력 유도 △일자리 감소 등 피해 최소화를 꼽았다.

아울러 이날 중기중앙회는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 관련 중소기업계 의견을 전달했다.

양찬회 중기중앙회 혁신성장본부장은 “최근 조사결과를 보면 중소기업 절반 이상이 탄소중립을 인식하고는 있다”며 “그러나 실제로 대응전략을 수립한 기업은 15%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응여력이 부족한 중소기업의 현실”이라며 “△과도한 속도와 목표 조절 △중소기업에 대한 철저한 영향분석 △전기요금 인상에 따른 보완대책 마련 △탄소세 및 원자재 가격 상승에 따른 ‘납품단가연동제’ 도입 △탄소저감 시설‧기술지원 확대 △사업전환(재편)에 따른 피해완화 방안 마련 △업종별 중소기업협동조합을 활용한 탄소중립 대응 확산 등을 건의했다”고 설명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중소기업인들도 업종별로 다양한 건의사항을 전달했다.

강동한 한국단조공업협동조합 이사장은 “뿌리업계에서는 탄소저감에 따라 필연적으로 인상될 전기요금과 관련해 중소제조업 전용 전기요금 제도 마련 등을 필요로 한다”고 했다.

김장성 인천서부환경사업협동조합 이사장은 “중장기적 접근이 필요한 탄소중립 준비를 위해 △탄소중립 대응 위한 중소기업계 금융 및 세제지원 확대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홍성규 한국전선공업협동조합 이사장은 “탄소중립 목표가 중소기업 현실을 고려하지 않고 과도하게 설정됐다”며 “원가 상승 타격을 그대로 받는 업계 현실을 감안해 △원자재 가격 상승에 따른 ‘납품단가 연동제’ 도입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우리 경제의 99%를 차지하는 중소기업 참여가 있어야 완전한 탄소중립이 완성될 수 있다”며 “탄소중립이라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우리 중소기업계도 준비할 수 있도록 중소기업 업종별, 규모별 맞춤형 지원정책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