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 - 이투데이 신문창간 11주년 특집

"얼리버드 통했다" 이마트 추석 선물세트 사전예약 42% ↑

입력 2021-08-29 06:00

제보하기
육류ㆍ수산물은 20만 원 이상 프리미엄 상품, 과일은 부담 없는 5만 원 이하 인기

(사진제공=이마트)

얼리버드 선물세트 구매가 확실한 트렌드로 자리잡았다.

이마트와 SSG닷컴이 올 추석 선물세트 사전예약 매출을 분석한 결과, 전년 추석 사전예약 기간 대비 이마트는 42.2%, SSG닷컴은 30% 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29일 밝혔다.

이마트는 사전예약 기간 선물세트 매출 호조에 대해 "육류, 수산 카테고리에서는 10~20만 원대 이상의 고가 선물세트 매출이 크게 증가했고, 과일 카테고리에서는 선물을 주고받는 사람 모두 부담이 없는 5만 원 미만 선물세트에 대한 수요가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이러한 현상은 코로나가 불러온 ‘비대면 명절’에 의해 더욱 가속화됐다. 직접 방문을 대신해 프리미엄 선물세트로 마음을 전달하려는 사람들이 많아진 동시에, 코로나 장기화에 알뜰 소비를 추구하는 사람들도 늘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먼저, 한우 선물세트는 20만 원 이상 선물세트 매출이 지난해 동기간 대비 42.3% 증가하며 전체 한우 선물세트 매출 비중의 68.7%를 차지했다. 70만 원대 한우 피코크 횡성축협한우 선물세트의 경우 지난해보다 매출이 2배 뛰었다.

냉장한우 선물세트 매출은 42.2% 증가했다. 구이용 부위를 갈비/불고기/국거리 등을 함께 구성한 혼합 한우선물세트 매출은 2.2배 이상 늘었다. 특히, ‘홈 스테이크(Home steak)’ 문화 확산으로 구이용 선물세트의 선호도가 두드러졌다.

이마트는 최근 5년간 지속된 냉장한우 선호 현상에 따라 올해 추석 냉장한우 선물세트 물량을 10% 가량 확대했다. 웻에이징(Wet-aging) 숙성 기술을 적용한 시그니처 한우 1+등급 등심세트 역시 30% 가량 물량을 늘려 2500여 세트를 준비했다.

5만 원대 선물세트가 강세였던 수산물 선물세트에서도 올해는 10만 원 이상 선물세트 매출 신장률이 두드러졌다.

10만 원 이상 수산 선물세트는 17.3% 늘었고, 매출 비중은 56%에 달했다. 그 중에서도 굴비 선물세트 매출이 35.8% 증가했는데, 이 역시 20만 원대 이상의 고급 굴비 선물세트 인기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분석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과일 선물세트에서는 5만 원 미만의 가성비 선물세트가 강세를 보였다.

5만 원대 미만의 과일 선물세트 매출은 94.3%의 큰폭으로 증가했는데, 이는 이마트가 선물세트 물가 안정을 위해 준비한 3만 원대 ‘리미티드딜’ 과일 선물세트가 매출을 견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마트는 사과, 배, 샤인머스캣, 곶감 등 대표 과일 선물세트를 시세 대비 30% 저렴한 가격에 3만 세트 한정 수량으로 판매하고 있다.

이마트 최훈학 마케팅 담당은 “비대면 명절 분위기가 확산되면서 사전예약기간에 더 큰 혜택으로 미리 명절 선물세트를 구매하려는 고객이 증가하고 있다”며 “추석 선물세트를 합리적인 가격에 마련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모션을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