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 - 이투데이 신문창간 11주년 특집

서울시 "서울런, 유명 업체 인강 무료ㆍ무제한 제공…낙인감, 콘텐츠 질 문제 없어"

입력 2021-08-25 11:40

제보하기
500명 대학생이 11만 명 응대, 멘토링 시스템 내실 강화 숙제

(게티이미지뱅크)

오세훈 서울시장 공약사업인 온라인 교육플랫폼 '서울런'이 윤곽을 드러냈다. 서울시는 사교육 조장과 콘텐츠 질 하락 등 일각에서 제기한 논란을 적극적으로 반박하며 사업 필요성을 재차 강조했다. 다만 사업의 큰 축을 담당하는 멘토링 시스템은 미진한 점이 있어 보완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서울시는 올해 서울런이 학습자원에 접근이 어려운 저소득층(수급권자와 차상위) 초ㆍ중ㆍ고교생, 학교 밖 청소년, 다문화가정 청소년 등 총 11만 명을 대상으로 시작한다고 25일 밝혔다.

서울런은 회원가입만 하면 메가스터디와 이투스, 에듀윌 등 유명 인터넷 강의(인강) 업체의 콘텐츠를 볼 수 있다. 27일부터 초ㆍ중ㆍ고교생 교과 강의와 비교과 강의를 무료로 무제한으로 이용할 수 있다. 총 8개 업체(초등 2개, 중등 2개, 고등 3개, 전문 강좌 1개) 가운데 1곳만 선택해 수업을 듣게 된다.

이대현 서울시 평생교육국장은 이날 기자설명회에서 일각에서 제기된 논란을 반박했다. 오 시장이 처음 사업에 내용을 밝혔을 때부터 사교육 조장과 장기적으로 콘텐츠 질 하락, 학생들의 낙인감 등이 문제로 지적됐다.

이 국장은 서울런이 공정하게 경쟁할 기회를 제공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고소득층 아이들은 사교육을 듣고 싶은 만큼 듣지만 저소득층 아이들은 접할 기회가 없다"며 "그런 아이들에게 강의를 들을 기회를 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콘텐츠 질이 하락할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학생들이 가장 좋아하는 콘텐츠들을 제공할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그해에 제작된 인강을 배포하므로 매년 새로운 강의를 제공한다는 설명이다. 특히 유료 인강 수강생에게 제공하는 강의 질의응답 서비스를 서울런 이용자도 활용할 수 있다는 점을 거론하며 콘텐츠 측면에서 부족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낙인감도 기우라고 단언했다. 서울시는 낙인감 해소를 위해 증빙서류 없이 주민등록번호만 입력하면 서울런 대상자인지 확인할 수 있는 '온라인 자격검증서비스’를 도입했다. 하지만 다문화ㆍ학교 밖 청소년은 최종학력증명서, 가족관계증명서 등 별도 서류를 제출하도록 요구했다. 낙인감을 완전히 해소하기 어렵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이 국장은 "다문화, 학교 밖 청소년은 자신들이 이용하는 센터에서 자료를 발급받기 때문에 낙인감이 생기지 않을 것"이라며 "제출해야 하는 서류도 최소화했다"고 설명했다.

아쉬운 점도 있다. 서울런의 큰 축을 차지하는 '멘토링 시스템'은 미흡하다. 서울 소재 대학(원)생 500명 규모로 꾸려지는 멘토단이 11만 명 대상자에게 멘토링을 제공한다. 8주 동안 주 2회씩 30분 동안 1대 1 온라인으로 진행한다. 각 멘토가 4~10명 멘티를 돌봐야 하는 데다 온라인 진행으로 집중력 저하 등 문제가 발생할 수 있어 내실 있는 멘토링이 이뤄질지 미지수다. 8주 만에 멘토가 바뀔 가능성이 있는 만큼 효과를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이 국장은 "현재 대상자 가운데 10% 이상이 서울런을 이용할 것으로 생각한다"며 "1만1000~1만5000명에 맞춰 멘토링을 어떻게 할지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더 많은 학생이 서울런을 이용하면 거기에 맞춰 멘토링도 충실하게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실제로 보면 오프라인으로 운영하는 것보다 효율적이고 오히려 대상자들이 온라인을 선호할 수 있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