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원생명과학, 추가 진행 중인 파이프라인 가치 고려해야 - 리딩투자증권

입력 2021-06-15 08:18

제보하기

리딩투자증권은 15일 진원생명과학에 대해 진행 중인 추가 파이프라인 가치를 고려해 보면 현재 시가총액 1조 원은 엄청나게 할인된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투자의견과 목표주가는 제시하지 않았다.

오승택 리딩투자증권 연구원은 “이 회사는 핵산(mRNA, DNA) 기반 유전자 치료제 및 해당 제품의 원료물질인 Plasmid DNA의 위탁 생산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며 “현재 100% 보유 자회사인 미국 법인 'VGXI'를 통해 Plasmid DNA 사업을 영위하고 있으며, 현재 CAPA 증설이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오 연구원은 “유전자 치료제 시장이 성장하며 핵심 원료인 Plasmid DNA 가 이러한 완제품 생산에 병목현상을 일으켰다”며 “이 회사는 올해 말까지 Fermenter 기준 10배의 CAPA 확장(5000L) 예정이며, 내년 상반기 시운전을 거쳐 하반기 본격 가동될 예정”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확장된 capa를 모두 가동 시 Plasmid DNA 생산량은 기존 300g에서 6kg으로 20배 증가할 것으로 추산한다”며 “동사의 Plasmid DNA 예상 연매출액은 내년 이후 5000억 원, 2023년 8000억 원 이상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경쟁사인 Aldevron은 이미 2019년 Plasmid DNA생산시설 증설을 위한 자금을 조달하며 34억 달러(약 4조 원)의 기업가치 평가를 받았고 현재 해당 생산시설(18만9000ft²)을 가동 중”이라고 덧붙였다.

오 연구원은 “이 회사는 Plasmid DNA뿐 아니라 mRNA 원액 생산 공정도 보유 중”이라며 “2018년 미국 휴스턴의 메소디스트 병원연구소 (Huston Methodist Research Istitute)로부터 mRNA 원액 생산 공정을 라이선스인 해 생산공정 최적화 및 스케일업을 진행했다”고 말했다.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판데믹 사태 이후 mRNA 백신 및 치료제 도입 및 연구가 활발해져 mRNA 시장 성장에 따른 수혜를 예상한다”며 “mRNA 원액 생산 공정의 또한 가치 상승 주요 계기이며 이외에도 쓴맛 수용체 자극 기전을 활용한 급성 부비동염 치료제 및 코로나19 비강감염 방지 제품 (GLS-1200), 과대 면역 제어 화학 합성 의약품 (GLS-1027) 등의 파이프라인을 보유하고 있으며, 2상 완료 후 LO 예정”이라고 분석했다.

또 “동사의 Plasmid DNA 생산시설의 가치만으로도 최소 4조 원의 가치평가가 가능하다”며 “여기에 mRNA 원액 생산기술과 동사 자체적으로 라이선스 인 진행 중인 추가 파이프라인의 가치를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