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발자국 지우기 특별기획

서울 강남 아파트 '사자' 강세...매수심리 1년5개월만에 '최고'

입력 2021-06-11 13:47

제보하기

▲서울 강남권 아파트 매수 심리가 1년 5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바라본 서울시내 아파트 단지들. 고이란 기자 photoeran@ (이투데이DB)

서울 강남권 아파트 매수 심리가 1년 5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11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이번 주(7일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 지수는 107.8로 지난주(104.6)보다 3.2포인트 높아졌다.

매매수급 지수는 부동산원이 회원 중개업소 설문과 인터넷 매물 건수 등을 분석해 수요와 공급 비중을 지수화한 것이다. '0'에 가까울수록 공급이 수요보다 많고, '200'에 가까울수록 수요가 공급보다 많음을 뜻한다. 기준선인 100을 넘어 높아질수록 매수심리가 강하다는 의미다.

특히 강남4구(강남·서초·송파·강동구)가 위치한 동남권 매수심리는 지난주 110.1에서 이번 주 112.6으로 2.5포인트 올라갔다. 2019년 12월 넷째 주(115.7) 이후 1년 5개월 만에 가장 높다.

강남구 압구정동이 4월 말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묶이면서 인근 반포·서초동 등으로 매수세가 옮겨간 데다 잠실·가락동 일대 재건축 단지에 매수세가 몰린 게 아파트값 강세를 이끈 것으로 풀이된다.

양천구 목동과 영등포구 여의도동이 속한 서남권은 같은 기간 106.3→107.6으로 1.3포인트 오르며 두 번째로 높은 지수를 보였다. 여의도·목동 재건축 단지가 토지거래허가구제에 묶인 뒤 이 일대 매수심리가 약해지는 분위기였지만 매수세가 인근으로 옮겨가면서 우상향 곡선을 그린 것으로 보인다.

도심권(102.0→107.4)과 동북권(101.6→106.3), 서북권(100.6→103.3)도 매수심리가 강해졌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