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차질 없는 P플랜 추진…경영정상화 기반 마련할 것"

입력 2021-02-04 10:14수정 2021-02-04 11:04

제보하기
마힌드라 및 잠재적 투자자와 협의 진행 중, 채권자 동의 절차 진행할 계획

4일 쌍용자동차가 공식입장을 통해 "차질 없는 P플랜 추진을 통해 조기에 경영정상화의 기반을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쌍용차는 지난해 12월 서울회생법원에 회생절차개시 신청서와 함께 회생절차개시 여부 보류 결정 신청서(ARS 프로그램)를 접수했으며, 해당 법원으로부터 2월 28일까지 보류가 결정된 상태다.

애초 쌍용차는 회생절차 개시 보류 기간 마힌드라 그룹 및 신규 투자자와의 협상을 조기에 마무리하고 채권자 등 이해관계 조정에 합의해 법원에 회생절차개시 신청을 취하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신규 투자자 등과의 협상이 지연되며 부득이 P플랜 진행을 검토하게 됐다.

P플랜은 '채무자 회생 및 파산에 관한 법률 제223조에 규정된 사전계획안 제출 제도'로 회생절차를 신속하게 진행해 회생절차 비용 및 시간 등을 절약하고 빠른 기업 정상화를 촉진하는 절차다.

쌍용차는 현재 원활한 P플랜 추진을 위해 마힌드라 그룹 및 잠재적 투자자와 P플랜 관련 절차에 대해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협의가 마무리되는 대로 사전회생 계획안 등을 마련해 채권자 동의 절차를 진행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협력사와의 납품 대금 등과 관련한 협의를 조기에 마무리 짓고 제품개선모델 출시와 함께 공격적인 마케팅 전략을 통해 판매 물량을 늘려나갈 계획이다.

쌍용차는 현재 임직원의 급여 일부에 대해 지급 유예를 하는 등 납품 대금의 정상적인 지급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협력사들이 관련 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도록 정부 차원의 협조도 지속해서 요청하고 있다.

쌍용차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어려운 상황에서 쌍용자동차 문제로 협력사와 금융기관 등 이해관계자들을 포함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친 점 매우 송구스럽다”라며 “그동안 이어온 상생의 노사관계를 바탕으로 당면한 위기를 조기에 극복하기 위해 관련 이해관계자와의 협의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강철부대’ 박수민, 하차한 진짜 이유는…‘실화탐사대’ 제작진 글 재조명
  • 2
    니키리, ‘유퀴즈’ 출연 이유…“유태오 아내 환상 깨러 나왔다”
  • 3
    [급등락주 짚어보기] 한화투자증권우, 두나무 관련주 '상한가'

기업 최신 뉴스

  • 1
    [내일 날씨] "외투 챙기세요"…아침 최저 0~8℃
  • 2
    샤넬코리아, 면세사업 부진으로 지난해 매출 12.6% 감소
  • 3
    식약처, 잔류농약 초과 검출된 미얀마산 녹두 회수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