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온 “미래셀바이오 세계 최초 줄기세포치료제 생체추적기술 개발”

입력 2021-02-01 09:01

제보하기

▲줄기세포치료제 개발기술의 특장점 (사진 = 바이온)

국내연구진이 세계 최초로 생체 내 투약된 줄기세포를 표적해 추적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인체 내로 투여한 줄기세포치료제의 체내 동태를 정확하게 추적할 수 있어, 향후 줄기세포치료제, 세포-유전자 치료제의 치료효율을 증가시키는 기회가 될 전망이다.

1일 바이온 관계사 미래셀바이오에 따르면 건국대학교 의과대학,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과 단세포 수준의 줄기세포 치료제의 생체내 추적기술을 공동개발했다. 이번 기술은 국제 학술지 네이처의 자매지인 사이언티픽 리포트 1월호에 게재됐다.

연구진은 지방조직에서 추출된 간엽줄기세포(BM-MSC)에 방사선 동위원소(14C thymidine)를 표지한 뒤 생쥐의 정맥에 투여한 뒤 4시간부터 7일간에 걸쳐 투약된 줄기세포 치료제의 장기내 분포를 방사선가속기(AMS)를 활용해 측정했다.

측정결과 투약된 줄기세포치료제의 대부분은 폐와 간, 췌장의 순으로 관찰됐으며 심장, 신장 및 뇌로도 분포됨을 확인할 수 있었다. 그러나 세포치료제 투약 7일후에는 폐, 간 및 췌장외 다른 장기에서는 투약된 줄기세포는 거의 관찰할 수 없었다.

미래셀바이오 관계자는 “생체 투약된 줄기세포는 방사선가속기(AMS) 장비와 조직분석을 통해 이식된 세포의 단단위까지 정확히 분석할 수 있었다”며 “투약된 치료제가 시간 경과에 따라 어떻게 분포되고, 몇 개의 세포가 어느 장기에 위치하는지를 정확하게 측정할 수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동안 생체추적기술은 주로 형광분석법, 유전자증폭검사(qPCR), 자기공명영상(MRI), 단일광자방출전산화 단층촬영장치(SPECT), 액체섬광계수기(LSC) 등의 기술이 활용되고 있었으나 해상도가 낮거나 정량적 분석이 불가능하다는 문제점이 있었다.

미래셀바이오는 줄기세포가 인체의 손상된 장기, 조직을 재생할 수 있는 치료제로 주목받는 만큼 이번 개발 기술이 치료효율을 높이는 방안으로 활용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미래셀바이오 관계자는 “줄기세포치료제나 세포-유전자치료제 등은 장기분포 특성에 따라 투약하는 세포의 수를 조정한다”며 “이번 기술 개발로 치료제의 치료효율을 증가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상보] 뉴욕증시, 국채 금리 상승ㆍ고용 부진에 일제히 급락…나스닥 2.7%↓
  • 2
    [상보] 국제유가 WTI 2.6%↑…미국 정유설비 가동률 감소·OPEC 증산 무산 영향
  • 3
    [공시] 일양약품, 라도티닙 코로나19 치료제 임상3상에서 효능 입증 실패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테마 리포트]국내상장 중국기업 관련주 테마 상승세(+5.06%)
  • 2
    코스피, 장 초반 기관 매도세 유입… 1%대 하락
  • 3
    [특징주] 박셀바이오, 반려견 전용 항암제 허가 지연에 3거래일 연속 약세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