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FOMC, 시장 기대 줄 만한 내용 없었다" -메리츠증권

입력 2021-01-28 08:05

제보하기

메리츠증권은 28일 "통화정책 정상화는 본래 의회가 연준에 부여한 사명인 완전고용과 물가안정의 충족이라는 원칙하에서 이뤄진다"며 "이 목표들이 상당 부분 충족되기 전까지는 정책 정상화를 도모하거나 일부 자산가격 대응을 목적으로 통화정책 수단을 사용하지 않겠다는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언급들은 모두 여기에 부합하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이승훈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1월 FOMC에서 시장의 기대를 줄 만한 사안은 없었다"며 "정책 정상화 관련 언급은 이미 알려진 사항의 반복이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자산과열 대응에는 통화정책 수단보다 거시건전성 정책 사용이 바람직함을 강조했다"며 "그 이유는 견고한 경제 자체가 안정적인 금융여건을 지원하기 때문인데, 금리인상으로 경제활동이 위축된다면 금융 불안을 더 키울 수 있다는 판단"이라고 설명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