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신한류 이끌 방송ㆍ미디어 콘텐츠 지원

입력 2021-01-21 12:00

제보하기

(사진제공=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신한류를 이끌 방송과 미디어 콘텐츠 지원 사업을 펼친다.

과기정통부는 22일부터 국내 방송ㆍ미디어 콘텐츠 경쟁력 강화를 위해 2021년도 제작지원사업을 공고한다고 21일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5G 확산과 비대면 일상화 환경에서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같은 창의적ㆍ실험적 콘텐츠의 새로운 유통 경로가 활성화되는 등 디지털 미디어 생태계의 변화를 반영해 전년 189억 원 대비 올해 212억 원으로 예산을 확대 편성했다. OTT 등 다양한 플랫폼에서 국내외 수요를 창출할 방송ㆍ미디어 콘텐츠 지원을 강화한다.

방송프로그램 제작지원 사업의 경우 올해는 OTT 특화 신유형 부문을 신설해 숏폼(짧은 영상)과 크로스미디어 콘텐츠 제작 지원을 작년 34억 원에서 올해 51억 원으로 확대한다. 이 외에 해외진출형, 다큐멘터리ㆍ교양물 등을 지원하는 공익형, 협정체결국(38개)과의 공동제작을 지원하는 방송통신협력협정이행 등 총 4개 부문에 대해 154억 원 규모로 지원할 예정이다.

차세대방송 성장기반 조성 사업에서는 국내 우수 콘텐츠 지식재산권(IP) 확보를 위한 신한류 프리미엄 콘텐츠 부문을 신설해 국제적 반향을 일으킬 수 있는 고품질 대형 프로젝트를 지원(프로젝트당 연간 최대지원금 10억 원, 최대 3년간 보장)할 예정이다. 또한, 다양한 장르의 4Kㆍ8K 콘텐츠를 지원하는 초고화질 콘텐츠와 ICT 혁신기술(5G, AI, AR 등)을 활용하는 창의적 기획의 실험 도전형 콘텐츠까지 총 3개 부문에 대해 57.5억 원 규모로 지원한다.

2021년도 제작지원 사업의 사업설명회는 2월 1일 유튜브와 카카오TV 등 온라인 비대면 플랫폼을 통해 진행한다. 2월 15일부터 e-나라도움 시스템을 통해 접수할 수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MC몽 해명, 유전병으로 발치…“군대 갈 방법 없다” 영상 삭제된 이유
  • 2
    ‘불타는 청춘’ 김경란 나이, 이혼 4년 차…한층 밝아진 모습 “떨려서 잠 못자”
  • 3
    [특징주] 일동제약, 스위스ㆍ중국 등 실패한 알츠하이머 치료제 생산 성공에 상승세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