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테카바이오, 한미사이언스와 코로나19 치료제 임상개발 협력

입력 2021-01-14 17:46

제보하기

인공지능(AI) 기반 신약개발 회사 신테카바이오는 한미약품그룹 지주회사 한미사이언스와 코로나19 치료제 임상 개발 협력 및 치료제 개발을 위한 약물재창출 공동 연구 계약을 체결했다고 14일 공시했다.

신테카바이오는 9월 한미사이언스와 코로나19 약물재창출 후보물질 개발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후 구체적인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를 이어왔다. 이번 계약을 통해 신테카바이오가 자체 개발 중인 코로나19 치료제(Zafirlukast-sulfinpyrazone 병용)의 임상 개발을 비롯해 폐질환 포함 적응증 확장, 해외 인허가, 약물재창출 공동연구까지 한미사이언스와 협력을 진행한다.

양사는 이번 공동연구 계약 체결 후 코로나19 치료제를 포함, 타 질환 치료제 대상으로도 AI 기반 약물재창출 모델을 활용한 협력 연구를 수행한다. 신테카바이오와 한미사이언스는 임상 진료 분야를 위한 디지털 테라퓨틱스 플랫폼 개발에도 힘을 모은다. 신테카바이오의 인실리코(in silico) 기반 약물 3D 시뮬레이션 기술을 통해 확보한 약물재창출, 의약품 적응증 확장 연구 데이터 등이 활용될 예정이다.

김태순 신테카바이오 사장은 “신약 임상개발 및 상업화 역량을 갖춘 한미사이언스와의 공동 연구 계약으로 코로나19 치료제 임상개발 수행에 시너지가 극대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유의미한 성과를 도출하고 개발 단계에 속도를 올릴 수 있도록 양사의 연구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종윤 한미사이언스 대표는 “현재 여러 백신과 치료제 등이 긴급사용허가를 받은 상태로, 약물의 효과와 부작용을 예측하는 인실리코 시뮬레이션이 약물재창출로 진행될 수 있을 것”이라며 “한미사이언스가 주도하는 광속TF로 만들게 될 디지털 테라퓨틱스의 실질적인 첫 번째 콘텐츠가 될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한미사이언스의 광속TF는 코로나19에 대응한 혁신 비즈니스 모델 구축을 위한 오픈이노베이션 팀이다. 임상 설계는 디지털 플랫폼 기업 헤링스, 약물재창출은 신테카바이오가 진행할 예정이며, 그 외에 한미 계열사, 바이오앱, 헤링스, 에비드넷 등 바이오텍 회사들이 참여해 디지털 치료제가 가미된 환자 맞춤형 코로나 치료제 개발에 나설 계획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삼성전자, 성과급 공지…무선·영상디스플레이 사업부문 ‘연봉 50%’
  • 2
    검단신도시 18년만에 입주... 전국 '불장'에 분양권 웃돈 '기세등등'
  • 3
    이필모-서수연, 청담동 레스토랑 CEO…“요즘 힘들다” 코로나로 한숨

기업 최신 뉴스

  • 1
    페이스북‧인스타그램 프로필에서 노래 나온다
  • 2
    [내일 날씨] 중부지방, 아침 영하권…밤부터 구름 많아
  • 3
    대우조선해양, 올해 수주 목표액 77억 달러…전년 실적 대비 37%↑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