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탁원, 지난해 채권·CD 등록발행 454조 원…전년比 16%↑

입력 2021-01-14 16:56

제보하기

▲메자닌 증권 발행 현황. (자료제공=예탁결제원)

한국예탁결제원은 지난해 예탁원을 통한 채권·양도성예금증서(CD) 등록 발행 규모가 454조4000억 원으로 전년(309조9000억 원) 대비 16.2% 늘었다고 14일 밝혔다.

이중 채권 등록발행 규모는 429조9000억 원으로 전년(360조2000억 원) 대비 19.3% 증가했다. 반면, CD 등록발행 규모는 24조5000억 원으로 전년(30조7000억 원) 대비 20.2% 감소했다.

채권 중에서는 특수금융채가 전년 대비 42.8% 증가한 134조4800억 원이 발행돼 가장 큰 비중(29.6%)을 차지했다.

이어 △금융회사채(123조3800억 원) △일반회사채(62조9300억 원) △일반특수채(41조1200억 원) △유동화 특수목적회사(SPC)채(38조1900억 원) △국민주택채(18조7000억 원) △지방채(7조8000억 원) 등이 뒤를 이었다.

메자닌 증권(주식 연계 채권)은 전환사채(CB)가 6조1351억 원, 교환사채(EB)가 1조2103억 원이 발행돼 전년보다 각각 43.3%, 239.1%가 증가했다. 신주인수권부사채(BW)는 52.4% 늘어난 6864억 원이 발행됐다.

만기 구조별로 보면 중기채권(1년 초과∼3년 이하)이 전년보다 13.3% 증가한 197조 원으로 가장 많이 발행됐다. 장기채권(3년 초과)은 128조9000억 원, 단기채권(1년 이하)은 104조 원이 발행돼 각각 1.5%, 15.5% 늘었다.

모집 유형별로는 공모발행이 388조5000억 원으로 전체 발행의 90%를 차지했다. 사모는 41조4000억 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외화표시채권으로는 달러 채권만 2875억 원이 발행돼 전년보다 42.5% 감소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삼성전자, 성과급 공지…무선·영상디스플레이 사업부문 ‘연봉 50%’
  • 2
    검단신도시 18년만에 입주... 전국 '불장'에 분양권 웃돈 '기세등등'
  • 3
    이필모-서수연, 청담동 레스토랑 CEO…“요즘 힘들다” 코로나로 한숨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전북은행, 52년 만에 내부 출신 행장 내정…서한국 수석부행장
  • 2
    교보생명 vs 어피니티, 풋옵션 갈등 심화…'공소장 진실공방'
  • 3
    케이엠제약, 국내 최초 친환경 바이오 성분 이용한 치약 조성물 개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