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NDF 1097.8/1098.2, 3.05원 상승..미 경기상승 기대

입력 2021-01-14 07:48

제보하기

역외환율은 상승했다. 미국 경기가 상승할 것이란 기대로 글로벌 금융시장에서 달러화가 강세를 보였기 때문이다. 미 국채금리 하락과 미 하원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안이 가결된 것도 영향을 미쳤다.

13일(현지시간) 뉴욕 차액결제선물환(NDF)시장에서 원·달러 1개월물은 1097.8/1098.2원에 최종 호가되며 거래를 마쳤다. 이는 최근 1개월물 스왑포인트 -0.15원(서울외환중개 기준)을 감안하면 전장 현물환 종가(1095.1원) 대비 3.05원 오른 것이다.

달러·엔 환율은 103.87엔을, 유로·달러 환율은 1.2162달러를, 달러·위안은 6.4658위안을 각각 기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뽕숭아 학당’ 박주미 나이, 역대급 동안 미모의 비결…“이것 달고 살아”
  • 2
    [특징주] 클라우드에어, '바이든 미 대통령 파리기후변화협약 재가입' 소식에 '급등’
  • 3
    [개장전] 증권사 추천주(1/21)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방법 도입해야"
  • 2
    한정애 청문회 당일…환노위, '적격' 보고서 합의채택
  • 3
    일본 코로나 신규 확진 5550명…다음 달 화이자 백신 승인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