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김정주, 일론 머스크의 ‘스페이스X’에 175억 원 투자

입력 2021-01-13 20:28

제보하기

▲김정주 넥슨 창업자

넥슨 창업자 김정주 NXC 대표(사진)가 테슬라 창업자 일론 머스크의 민간 항공우주기업인 스페이스X에 1600만 달러(약 175억 원)를 투자했다. 국내 투자법인이 스페이스X의 주주가 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3일 IT업계에 따르면, NXC는 지난해 8월 스페이스X가 모집한 19억 달러(약 2조 원) 규모 전환우선주 신주에 1600만 달러를 투자했다.

NXC는 국내 자산운용사가 특수목적법인(SPC)으로 조성한 펀드에 약 60% 규모로 참여하는 방식으로 투자했다. 당시 높은 경쟁률로 NXC가 원했던 물량만큼은 할당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진다.

스페이스X는 일론 머스크가 화성에 이주한다는 목표를 세우고 설립한 민간 우주 개발 업체다. 지난해 5월 민간이 주도한 첫 유인우주선 '팰컨9'을 국제우주정거장(ISS)으로 보내며 우주 개척사에 이정표를 세웠다.

NXC는 넥슨의 지주회사다. 김 대표는 NXC를 통해 신사업 분야에 투자하고 있다. 최근에는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 인수를 검토한다는 소식도 전해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특징주] 삼원강재, 국내 유일 열간압연부품 기아차등 독점공급…애플카 기대감에 상승세
  • 2
    준공업지역 개발에… 탄력받는 '고척공구상가' 재건축
  • 3
    [개장전] 증권사 추천주(1/27)

기업 최신 뉴스

  • 1
    도레이첨단소재, 정보 취약계층 위해 노트북 225대 기부
  • 2
    해외진출에 라방까지...국내 1위 패션 온라인몰 무신사의 ‘진격’
  • 3
    유한양행, 에이프릴바이오와 SAFA 플랫폼 기술 활용 공동 신약개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