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 차석용 LG생활건강 부회장 "위기엔 변화의 속도 빨라야”

입력 2021-01-04 10:23

제보하기

(사진=LG생활건강)

차석용 LG생활건강 부회장은 4일 신년사를 통해 “위기가 왔을 때 변화의 속도가 빨라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차석용 부회장은 “지난해 세계 경제는 코로나19의 확산과 고강도 봉쇄 조치에 따라 극심한 경제활동 위축과 경기침체가 발생했다”라며 “이 같은 사업 환경에서도 화장품은 원칙을 지키는 치열함으로 중국, 미국 등에서 선전했고, 생활용품과 음료는 새로운 수요에 기민하게 대처하고 디지털에 역량을 집중해 모두 성장하는 성과를 이루었다”라고 했다.

이어 “2021년의 글로벌 경제는 The Long and Winding Road(길고 험한 길)가 될 것으로 전문가들이 예상하고, 경제전망의 불확실성과 소비심리는 더욱 악화할 것으로 예상한다”라며 “시시각각 변화하는 불확실한 환경이지만 미래를 위해 치밀하게 준비하고 과감하게 도전하자”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차석용 부회장은 △글로벌 사업 확장 △탄탄한 기본기 강화 △고객과 시장의 변화에 선제 대응을 2021년 중점 추진사항으로 제시했다.

차석용 부회장은 “회사의 외형이 커질수록 기본기를 더욱 탄탄하게 다져야 한다”라며 “자사 제품이 국내외 제조 사이트에서 일관된 품질을 구현할 수 있도록 RQM(안심품질 운영시스템)을 구축·확산해 품질을 글로벌 수준으로 향상하고, 고객 대응 강화를 위해 유통업체의 고객 접점까지 관리 범위를 확장하며 글로벌 차원의 관리 프로세스를 확대 적용해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차석용 부회장은 “진화하는 고객을 정확히 감지해 시장의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우리만의 역량과 경쟁력을 확보해야 한다”라고 강조하며, “MZ세대에게 익숙한 라이브커머스의 실행력을 강화하고 디지털마케팅 역량을 키워나가는 동시에 디지털화도 착실히 준비해 고객 가치 극대화와 업무 방식 고도화를 이루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차석용 부회장은 신년사를 마무리하며 “위기가 왔을 때는 변화의 속도가 빨라야 한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어 “급격한 변화에도 위기를 극복해나갈 수 있는, 익숙한 것에서 탈출해 변화를 추구하는 사람들이 고정관념을 지키려는 사람들을 이기는 역동적인 회사가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정부, 담배ㆍ소주 값 공식화…"한 갑당 OECD 평균은 7달러, 우리는 4달러"
  • 2
    상암 롯데몰 서울시 심의 통과...이르면 상반기 착공
  • 3
    [특징주] 삼원강재, 국내 유일 열간압연부품 기아차등 독점공급…애플카 기대감에 상승세

기업 최신 뉴스

  • 1
    산은 "HMM 매각, 검토한 사실 없다"
  • 2
    유은혜 "청소년 코로나19 감염 위험, 상대적으로 낮아"
  • 3
    중앙약심위 "셀트리온 항체치료제, 경증 환자 투약에 임상적 의미 없어"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