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대우, 업계 최초 해외주식자산 15조 돌파…고객 해외서 3.4조 벌었다

입력 2020-12-16 16:27

제보하기

▲미래에셋센터원 (미래에셋대우)

미래에셋대우가 증권업계 최초로 해외주식자산 15조 원을 돌파했다. 이는 2017년 1월 1조 원 돌파 이후 3년 만에 15배 증가한 수치로 올해만 7조8000억 원이 증가했다.

16일 미래에셋대우에 따르면 해외주식자산은 2017년 1조 원 돌파를 시작으로 2017년 말 2조9000억 원, 2018년 말 4조4000억 원, 2019년 말 7조2000억 원을 기록했다.

해외주식 투자를 하고 있는 고객들의 수익이 3조4000억 원을 돌파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이는 미래에셋대우 합병 창업 당시인 2017년 이후 약 4년간 고객이 해외투자를 통해 벌어들인 수익이다. 2017년 1년간의 해외주식 투자손익은 약 2000억 원이었지만 올해 현재까지 투자손익은 2조6000억 원에 이른다.

미래에셋대우는 ‘금융수출을 통해 고객의 부를 증대한다’라는 목표를 바탕으로 해외투자를 통한 국부창출에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

미래에셋대우 관계자는 "합병 창업 당시부터 자산배분을 통해 고객의 평안한 노후 준비에 기여한다는 비전을 임직원 모두에게 강조해 왔다”며 “고객의 평안한 노후를 위해서 국내 자산 일변도가 아닌 글로벌 자산 배분을 통한 다양한 투자 기회를 제공해 왔다”고 말했다.

특히 고객 전체 투자수익의 88%(3조 원)는 WM고객에게 발생된 것으로 WM관리자 유무에 따라 수익률의 편차가 발생했는데 관리자가 있는 해외주식 투자자들의 수익률은 같은 기간 동안 54%를 기록한 반면, 관리자를 지정하지 않은 무관리 고객의 해외주식 투자자들의 수익률은 30%를 기록했다.

미래에셋대우 관계자는 “검증되지 않은 해외주식종목에 투자하는 고객보다 리스크와 성장성을 분석한 우량 기업을 투자 유망종목으로 제시받은 고객들의 투자수익율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며 “이러한 결과는 빈번한 매매를 지양하고 미래에셋대우만의 글로벌 네크워크를 통해 검증한 우량자산을 대상으로 장기투자를 유도한 결과로 해석된다”고 밝혔다.

미래에셋대우 고객들의 해외주식 상위 보유 종목은 테슬라, 아마존닷컴, 항서제약, 애플, 마이크로소포트 등이다.

미래에셋대우의 해외주식 거래 고객 수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2016년에는 약 1만 8000명의 고객이 해외주식 투자를 진행했는데 현재는 10배 이상 늘어난 약 22만 명 이상의 고객이 미래에셋대우를 통해 해외투자를 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단독 故 이건희 회장 애마도 떠났다…‘롤스로이스’ 수출 말소
  • 2
    박셀바이오, 반려견 전용 항암제 품목허가 늦어진다…검역본부 서류 보완요청
  • 3
    속보 경기 고양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한 기저질환 환자 사망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코스피, 기관 매수세에 소폭 반등
  • 2
    미래에셋대우, MZ세대를 위한 대학생 챌린지 개최
  • 3
    [이시각 상한가] 씨엠에스에듀(▲1540) - 3일 오전 11시15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