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바람' 부는데…'동학ㆍ서학' 이어 '배당개미운동' 일어날까

입력 2020-10-19 16:29

제보하기

(대신증권)

코스피 하락세에 증시 변동성 커져...안정적 배당주 투자 관심 고조

올해 배당주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충격으로 코스피가 연일 하락세를 보이는 등 증시 변동성이 커지면서 배당주 투자 관심이 고조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또 코로나19 백신 개발이 기대보다 더디고 미국 대선이 다가오면서 미국 배당주에 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19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최근 코스피 3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시장전망치 평균)는 상승세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엔가이드에 따르면 증권사 3곳 이상 추정치를 내놓은 상장사 256곳의 영업이익은 40조4590억 원이다. 이는 전년 동기 31조6767억 원보다 27.7% 증가한 뚜렷한 상승세다.

연초 대비 코스피가 7.4% 상승한 반면 코스피200 고배당지수는 10.0% 하락하는 등 부진한 흐름을 보인 배당주는 연말 배당시즌을 앞두고 높은 배당 수익률을 부각할 것으로 보인다.

김지윤 대신증권 연구원은 "현재 코스피 12개월 선행 배당 수익률과 3년 만기 국고채 금리 스프레드가 1.4%포인트로 2010년 이후 역대 최고치 수준"이라며 "최근 가치주 중심으로 실적 전망치 상향조정이 이뤄지면서 성장주와 실적 격차가 축소되고 있다"고 말했다.

대신증권은 배당수익률 3% 이상, 전년 대비 순이익이 10% 이상 증가한 23개 업종을 제시했다. 6% 이상 높은 배당수익률로는 쌍용양회, 금호산업, 메리츠화재, 삼성증권 등이 주목받았다. 특히 쌍용양회는 예상 배당수익률이 8.0%에 달했다. 금호산업은 7.3%, 메리츠화재 7.2%, 삼성증권 6.1%가 뒤이어 예상된다. 예상 수익률이 5%대인 기업은 삼성카드, 롯데푸드, 삼성화재, 미래에셋생명, 포스코인터내셔널, 현대해상 등이다.

이 가운데 전년 대비 순이익 증가율이 두드러질 것으로 꼽힌 데는 금호산업, 롯데푸드, 현대상사, 한화생명 등이다. 1개월 내 컨센서스가 상승한 종목은 삼성증권과 현대상사 등이 지목됐다.

미국 대선ㆍ주주친화적 기업 등...美 통신ㆍ헬스케어 고배당주 주목

미국과 유럽에서의 코로나19 재확산과 미국 경기 부양책 시행 지연, 내달 3일 코앞으로 다가온 미국 대선 등도 배당주가 안전한 수익을 확보하는 투자처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S&P500이나 코스피이나 배당수익률은 2% 안팎으로 큰 차이가 없지만, 미국은 주주친화적 기업이 많다는 점에서 고배당주 매력이 높아지고 있다.

미국은 '배당왕(Dividend King)' 인증을 통해 고배당주, 배당성장주 기업을 꼽고 있다. 50년 이상 빠짐없이 배당을 증액한 기업으로 코카콜라, P&G 등 소비재 기업이 대표적이다. 이들 중 시가총액 10조 원 이상 S&P500지수에 속한 기업들은 도버, 제뉴인파츠, 3M, 존슨앤드존슨 등이다. 다만 배당왕이라해서 무조건 안심하고 투자하는 것은 위험하다고 증권가에선 전해진다. 업황에 따라 주가 하락을 경험할 수 있어서다.

미국의 통신사, 헬스케어 업종도 투자가 활발한 고배당 종목으로 주목받고 있다. AT&T는 HBO MAX 가입자 확대 등 기대감이 높아지면서 연 6.9%의 배당수입률을 유지하고 있다. 버라이즌도 5G 투자로 하반기 이익성장이 기대되면서 연 4.6%의 배당수익률이 예상된다. 헬스케어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성장이 기대됨에 따라 배당주로 관심이 쏠린다.

존슨앤존슨은 상장 후 연평균 12% 배당을 늘려온 배당왕이다. 존슨앤존슨은 2019년 수술용 로봇업체인 오리스 헬스에 50억 달러 이상 투자할 것을 발표했고 알파벳과 합작해 로봇 수술 기업에 투자하기도 했다. 유나이티드 헬스그룹은 안정적인 현금 흐름 창출과 미국 내 고령 인구 증가에 따른 메디케어 프로그램 가입자 상승으로 높은 배당 성장 폭을 기록하고 있다.

주식 양도소득세 과세 대주주 요건, '배당개미운동' 으로 이어지나

연말 주식양도소득세 대주주 요건 강화도 배당주 강세에 영향을 줄 변수로 전망된다. 정부는 올해부터 주식매매차익에 양도소득세 부과 기준을 종전 10억 원에서 3억 원으로 낮춘다. 이에 개인들이 '매도 폭탄'을 쏟아내면서 안정적인 배당주로 쏠릴 가능성이 있다. 개인투자자들의 반발이 거세지자 정부는 주식 양도소득세 과세 대주주 요건을 기존 가족 합산에서 개인별 과세로 전환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김광현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대주주 주식 양도소득세 과세 기준이 15억 원에서 10억 원으로 강화됐던 지난해 12월에 개인은 코스피에서 3조8000억 원, 코스닥에서 1조 원을 순매도했다"면서 "대주주 요건 강화는 개인의 수급 영향력을 낮출 요인이라 판단된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종합] 대전 종교 교육시설서 127명 집단감염…"기숙 생할"
  • 2
    대전 종교 교육시설서 127명 집단 감염
  • 3
    ‘복면가왕’ 발로차 = 슈퍼주니어 출신 김기범, ‘유자차’는 이달의 소녀 수영?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감사원 ‘예산낭비’ 지적에…금감원, 워싱턴사무소 결국 폐쇄 수순
  • 2
    법원 “현대차증권, 유안타·신영증권에 170억원 지급하라”
  • 3
    폐기물 업체 ‘사모펀드→대기업’ 손바뀜…올해도 M&A시장 달군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