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렘데시비르 효능없다’ 논란 더 검토해야…당장 국내 치료 지침 바꿀필요 없다”

입력 2020-10-17 15:23

제보하기

▲코로나19 치료제 '렘데시비르' 국내 공급 (연합뉴스)

“최근 효능을 둘러싼 논란이 인 항바이러스제 '렘데시비르'와 관련해 연구 결과를 더 검토해야 한다며 당장 국내 치료 지침을 바꿀 필요가 없다."

17일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부본부장은 17일 정례 브리핑에서 세계보건기구(WHO)의 렘데시비르 관련 연구 결과와 관련 “최종 연구 결과에 대한 전문가적인 리뷰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앞서 로이터통신은 WHO가 입원 환자 1만1266명을 상대로 진행하는 ‘연대 실험’에서 렘데시비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의 입원 기간을 줄이거나 사망률을 낮추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실험은 코로나19 치료제 후보군의 효능과 안전성을 검증하기 위한 다국적 임상시험으로 렘데시비르 외에 말라리아 치료제인 ‘하이드록시클로로퀸’, 에이즈 치료제인 ‘로피나비르/리토나비르’, 항바이러스제 ‘인터페론’ 등을 대상으로 했다.

그러나 현재까지 코로나19 입원 환자의 생존에 크게 영향을 주는 약물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는 것이다.

권준욱 부본부장은 “렘데시비르와 관련해서는 임상시험 등을 통해 재원 기간을 통계학적으로 의미 있게 줄인다는 것과 치명률에서는 통계학적으로 의의가 있지는 않다”면서 “치명률을 감소시킨다는 내용이 이미 보고된 바 있다”고 설명했다.

권 부본부장은 WHO 연구 결과와 관련 “전문가들의 충분한 검토가 추가로 이루어질 것으로 생각한다”며 “아직 국내 치료지침 등을 변경하거나 개선하거나 할 여지 또는 필요는 현 단계에서 없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중앙임상위원회 전문가 논의를 언급하며 “상당히 많은 지역에서, 많은 국가가 참여한 가운데 연구가 진행됐기에 연구 설계대로 정교하게 진행됐는지 등을 검토 과정에서 충분히 봐야 한다는 의견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방대본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 기준으로 국내 63개 병원에 입원한 코로나19 환자 618명에게 렘데시비르가 투여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위클리 제약·바이오] 삼성바이오로직스, 미국 CDO 연구센터 개소 外
  • 2
    의대생 국시 문제 해결되나…최대집 “실무절차 진행 중”
  • 3
    반도건설, 하반기 정기 공채…11월 4일 접수마감

사회 최신 뉴스

  • 1
    올해 공인중개사 시험 '역대 최다' 34만명 접수
  • 2
    검사들 ‘커밍아웃’에 추미애 “불편한 진실, 계속 이어져야”
  • 3
    낚싯배 원산안면대교 교각 충돌...3명 사망·19명 부상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