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결국 WHO 탈퇴 공식 통보

입력 2020-07-08 08:11

제보하기
트럼프 “WHO는 중국 편” 맹비난해 와…내년 7월 6일 탈퇴 확정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중소기업 상품 전시행사 ‘스피릿 오브 아메리카 쇼케이스’를 둘러본 뒤 연설하고 있다. 워싱턴D.C./AP뉴시스]
미국이 결국 유엔에 세계보건기구(WHO)를 탈퇴하겠다고 공식 통보했다.

7일(현지시간) 미국 정치 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정부 고위 당국자는 이날 미국의 WHO 공식 탈퇴를 확인했다. 탈퇴서는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에게 제출됐으며, 통보는 6일부로 유효하다. 탈퇴는 절차를 밟고 1년 뒤인 2021년 7월 6일에 확정된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그동안 WHO가 중국 편향적이라고 주장하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제 역할을 하지 못했다고 비판해 왔다. 그간 미국은 WHO에 대한 자금 지원 중단 및 탈퇴를 경고해왔는데, 급기야 실행으로 옮긴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5월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에게 서한을 보내 “WHO가 실질적 개선을 이루지 못하면 자금 지원을 영구적으로 중단하겠다”고 경고하면서 개혁을 요구했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당신과 당신의 기구가 팬데믹(전염병 대유행) 대응에서 반복적으로 한 실책으로 인해 전 세계가 엄청난 대가를 치렀다”며 “WHO는 중국으로부터 독립돼 있다는 점을 입증해야만 나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30일 이내에 WHO가 상당한 실질적 개선을 이루는 데 헌신하지 않으면, 영구적으로 자금 지원을 중단하고 회원국 지위를 유지하는 것 또한 재고할 것”고 엄포를 놨다.

그리고 5월 29일 기자회견에서는 WHO와의 절연을 선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미국은 일 년에 4억5000만 달러(약 5400억 원)를 내지만, 중국은 4000만 달러밖에 내지 않으면서 WHO를 완전히 통제하고 있다”고 비난하면서 “WHO와의 모든 관계를 끊겠다”고 밝혔다.

국제 사회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이러한 행보는 무책임하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또 미국 내 트럼프 행정부에 대한 코로나19 대응 부실 논란 등 책임론이 제기되는 상황에서 국면 전환을 위해 외부로 화살을 돌리려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실제로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확산 초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WHO의 대응 노력을 공개적으로 치켜세우기도 했다. 그러나 이후 미국에서 코로나19로 인한 피해가 늘고 사망자와 확진자 수 모두 세계 1위라는 오명까지 얻자 중국과 WHO를 맹비난하기 시작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기안84 사과, ‘복학왕’ 여혐 논란 후폭풍…‘나 혼자 산다’ 하차 요구 빗발
  • 2
    ‘사랑의 콜센타’ 오승근 나이, 50년 세월 넘어 이찬원에 관심…“꺾기 잘한다”
  • 3
    셀리버리, ‘먹는 고도비만 치료제’ 본격 개발…“기술수출 추진”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문재인 대통령 부부, 수해지역 이재민 돕기 성금
  • 2
    고민정 "내일은 '택배 없는 날'…택배 노동자의 ‘쉼’을 응원한다"
  • 3
    아시아증시, 미국발 훈풍에 전반적 상승…日닛케이, 6개월래 최고치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